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미성년 여성 고용, 손님 접대시킨 술집주인 징역 4개월

여성청소년 보호는 못할망정 유흥주점에서, 술취한 남성들 서비스하게 하다니..돈만 벌면 다라는 생각!!.

이정운기자 | 기사입력 2021/11/24 [06:49]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여성 청소년 접객원으로 고용한 유흥주점 업주 실형

  10대 여성 3명 고용 손님들에게 접대행위 하게 한 혐의

 

[yeowonnews.com=이정운기자] 여성 청소년을 고용해 손님들을 접대하게 한 유흥주점 운영자에게 실형이 선고됐다.

 

울산지법 형사1단독(판사 정한근)은 청소년보호법위반 혐의로 기소된 A(48)씨에게 징역 4개월, 청소년보호법위반과 폭력행위등처벌에관한법률위반 혐의로 기소된 B(22)씨에게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고 23일 밝혔다.

 

▲     © 운영자

 

뉴시스에 따르면 법원은 함께 기소된 C(24)씨에게는 벌금 200만원을 명령했다. A씨는 2019년 3월부터 4월까지 울산 남구에서 유흥주점을 운영하며 10대 여성 3명을 고용해 손님들에게 접대 행위를 하게 한 혐의로 기소됐다.

 

B씨는 A씨가 운영하는 주점에서 부장으로 근무하며 접대 행위를 위해 여성들을 고용하는 역할을 했다. 그는 또 돈을 갚으라며 일행과 함께 후배를 협박하고, 자신을 보고 비웃었다며 20대 남성을 폭행하기도 했다.

 

재판부는 "A씨의 경우, 사회적 경험과 판단 능력이 부족한 청소년들로 하여금 접객행위를 하게 해 죄질이 좋지 않다"며 "무면허운전으로 인한 누범기간에 범행해 실형을 선고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이정운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미성년#여성#접대부#실형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