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 이벤트(공연 전시)

서귀포시, 이중섭미술관 창작스튜디오 입주작가 결과보고 전시 개최

김석주 | 기사입력 2021/11/25 [11:22]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yeowonnews.com=김석주] 서귀포시는 이중섭미술관 창작스튜디오 제12기 입주작가 결과보고전 <제주 수집가들>을 창작스튜디오 전시실에서 11월 27일부터 12월 9일까지 진행한다.

이번 전시는 2021년도 12기 입주작가인 김영중, 이민, 최은영, 이윤빈 작가가 참여하여 올해 창작스튜디오 활동을 마무리하는 결과보고 전시로 작가들이 올해 치열하게 작업한 작품들을 선보이는 자리이다.

전시의 주제는 ‘수집’으로 입주작가 4인은 1년 남짓한 시간 동안 제주 곳곳을 누비며 제주를 좀 더 이해하고 사랑하며 자신만의 제주를 수집하여 작품에 담았다. 이번 전시 관람을 통해 작가 개인의 언어와 표현방식으로 수집된 또 다른 제주를 만날 수 있다.

김영중 작가는 제주 섬을 수집했다. 작품 중앙에는 섬이 있고 그 주변으로 제주의 아픈 역사부터 코로나19까지 우리가 직면한 어려움을 이야기한다. 하지만 무거운 주제 뒤로 모든 것을 포용하고 따뜻한 위안과 용기를 건네는 섬이 있는 것처럼 작가는 섬을 통해 위로의 말을 전하고 있다.

이민 작가는 제주 추억을 수집했다. 작가는 창작스튜디오에서의 추억을 수집하기 위해 매일 산책 했던 풍경들을 작품으로 남겼다. 퍼즐 조각을 맞춰 그림을 완성하듯, 작가의 작품을 하나씩 수집하다 보면 그의 제주도(濟州圖)가 완성된다.

최은영 작가는 제주 자연을 수집했다. 도시를 떠나 제주로 삶의 터전을 옮긴 작가는 이주 이후부터 꾸준히 제주 자연을 수집했다. 수집 중 돌에 관심을 갖고 작업을 하던 작가는 최근에 돌 위로 묵묵히 살아가는 삶의 이야기를 수집하고 있다.

이윤빈 작가는 제주의 공간을 수집했다. 공간의 경험과 사회 현상에 주목한 작가는 아름다운 자연의 제주가 아닌 소비 욕구가 반영된 제주의 특정 장소를 수집하면서 지금 우리 사회의 모습도 함께 작품에 담아냈다.

전시 개막행사는 12월 3일 금요일 오후 3시 이중섭미술관 창작스튜디오 전시실에서 진행되며, 개막행사 이후에는 작가의 작업실을 직접 방문하는 오픈스튜디오도 진행될 예정이다.

서귀포시 관계자는 “이중섭미술관 창작스튜디오는 2009년 제1기를 시작으로 올해 12기까지 80여명의 입주 작가들에게 창작 활동을 지원하며 지역문화예술 진흥에 앞장서 왔다”고 밝히며,“올해 12기 작가들에게도 서귀포에서의 창작의 시간이 앞으로 성장의 밑거름이 되길 바란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김석주의 다른기사 보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