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오늘의 코로나19

연일 확진 신기록에 서울 초비상…하루새 재택치료 562명 급증

위드 코로나, 이대로 좋은가? 성급할 것 없다. 지나치게 위드코로나 서두르다가, 서둘러 목숨 잃을 수도!!

이정운기자 | 기사입력 2021/11/25 [17:04]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연일 확진 신기록에 서울 초비상…하루새 재택치료 562명 급증

서울시 "엄중한 상황"…중증환자 전담병상 50개 남아

접종완료율 80%…하루 확진자 30%가량 돌파감염 추정

 

[yeowonnews.com=이정운기자] 단계적 거리두기(위드 코로나) 시행 이후 서울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다시 폭증세를 보여 서울시에 비상이 걸렸다.23일(1천734명)에 이어 24일(1천760명)에도 하루 최다 확진자가 쏟아졌다.

 

서울시 재택치료 환자 수는 현재 3천692명(25일 0시 기준)으로 전날(3천130명)보다 562명이나 급증했다. 누적 재택치료 환자 수는 1만5천88명으로, 이 중 60대 이상(2천791명)의 비중은 약 18.5%인 것으로 파악됐다.

 

▲ 연일 확진 신기록에 서울시 초비상…하루새 재택치료 562명 급증 (CG)[연합뉴스=여원뉴스특약]     © 운영자

 

연합뉴스에 따른면 박유미 서울시 방역통제관은 25일 코로나19 브리핑에서 "단계적 일상회복 후 확진자가 폭증하고 요양병원 등 감염 취약시설 중심으로 고령층 환자가 증가하고 있다"면서 "위중증 환자와 사망자가 늘고 의료대응 체계의 부담이 커진 엄중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서울시에 따르면 24일 기준 서울시 감염병 전담병원 가동률은 74%, 중증환자 전담치료병상 가동률은 85.5%다. 특히 중증환자 전담치료병상은 전체 345개 병상 중 295개 병상을 사용 중이어서 입원 가능한 병상이 50개만 남아 있다. 준중환자 병상은 전체 83개 병상 중 53개 병상을 사용 중이며 가동률은 63.9%이다. 입원 가능한 병상은 30개뿐이다.

 

서울시의 위중증 환자는 224명(23일 오후 6시 기준)이다. 박 방역통제관은 25일 "서울시는 이번 주까지 77개 병상을 추가로 확보할 계획"이라며 "다음 주에는 276개 병상을 추가로 확보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 서울 확진자 급증에 병상 확보 비상  [연합뉴스=여원뉴스특약]     © 운영자

 

서울시는 병상 대기환자 관리를 강화하기 위해 응급이송 및 이송 중 환자 정보와 병원 정보를 실시간 공유하는 '24시간 핫라인' 체계를 마련한 상태다. 박 방역통제관은 병상 대기환자를 대상으로 "재택치료 관리 의료기관, 자치구 보건소에서 재택치료 집중관리군에 준하는 건강모니터링을 1일 3회 실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병상 대기자가 대기 중 호흡곤란이나 의식 저하 등 응급상황 발생 시 24시간 연락이 가능한 응급콜 번호를 제공하고 응급콜 시 관할 119를 통한 현장 출동 요청 및 병상 배정 요청이 동시에 진행되도록 시스템을 운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서울시의 코로나19 백신 접종 완료율은 지난 24일 0시 기준 80.0%를 기록했다.

 

또 24일 0시 기준 서울시 신규 확진자(1천734명) 중 백신을 권장 횟수만큼 접종한 뒤 감염된 '돌파 감염' 추정 사례는 560명으로 전체의 32.3%를 차지했다.

 

이정운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코로나#확진자#급증#비상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