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60세에 결혼한 한비야 “남편과 결혼·생활비 모두 더치페이”

바람처럼 전세계를 뛰어다니며, 날아다니며 봉사활동을 해 온 한비야....그래도 남편과 더치페이는 좀,,,,

이정운기자 | 기사입력 2021/11/29 [09:43]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60세에 결혼한 한비야 “남편과 결혼·생활비 모두 더치페이”

 전우에서, 친구에서, 연인으로 발전했다가 부부 된 로맨티스트

 

[yeowonnews.com=이정운기자] 한때 대한민국에 배낭여행 신드롬을 일으켰던 ‘바람의 딸’ 한비야(64)가 외국인 남편과의 결혼 생활을 공개했다. 한비야는 네덜란드인 안톤과 2017년에 결혼했다.

 

두 사람은 2002년 아프가니스탄 북부 헤라트의 긴급 구호 현장에서 처음 만났다. 당시 한비야는 긴급 구호 팀장으로 파견을 갔었고, 안톤은 한비야의 상관이었다.

 

▲ 한비야-안톤 부부/월드비전     © 운영자

 

조선일보에 따르면 한비야는 28일 방송된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에서 “남편은 까다롭고 엄격한 원칙주의자라 무서웠다. 당시 치안이 위험해 무전기로 15분에 한 번씩 현 위치를 보고해야 했는데 제가 놀다가 그걸 못해서 눈물 쏙 빠지게 혼났다. ‘우린 너의 보모가 아니다’라는 말을 듣고 정신이 번쩍 들었다. 그런데 남편은 기억을 잘 못한다. 제 눈이 반짝였다고만 했다”고 했다.

 

두 사람은 그후, 매해 재난 지역에서 만나며 가까워졌다. 한비야는 “매해 만나며 전우애를 다지게 됐다. 친구만 아니라 연인이 될 수 있지 않을까 했다”고 말했다.

 

▲ 한비야-안톤 부부/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     © 운영자

 

두 사람은 2016년 언약식을 하고, 2017년에 결혼했다. 그때 한비야의 나이는 60세였다. 한비야는 “난 결혼할 줄 몰랐다. 안톤이 결혼 안 했을 것이다. 아이를 낳는 것도 아니다. 내 일이 중요한 사람이었다. 그런데 60살이 결혼 적령기였던 것 같다. 남편 때문에 멋지게 나이 들겠다는 생각이 든다. 땡 잡았다 이런 생각”이라며 남편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한비야-안톤 부부의 독립적인 경제관도 눈길을 끌었다. ‘반반 결혼’을 했다는 한비야는 “우리는 각각 독립적인 경제관을 가지고 있다. 경제적 독립이 정신적 독립이다”며 “결혼식 모든 비용을 반반으로 했다. 반지만 주고 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안톤 한복은 언니가 식구 대표로 해주고, 내 한복은 안톤 누나가 해줬다. 그리고 끝”이라며 “모든 비용을 50대50으로 했다. 너무 좋다”고 말했다.

 

▲ 한비야-안톤 부부/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     © 운영자

 

결혼 후 데이트 비용도 더치페이다. 한비야는 “안톤이 어제 한국에 오지 않았나. 공항에서부터 (네덜란드로) 갈 때까지 우리가 돈 쓴 것, 카드, 현금, 고지서, 총 지출금을 정산해서 반으로 나눈다”고 말했다.

 

이어 “정산은 아프가니스탄을 중심으로 동쪽에 있을 때, 한국이나 아시아에 있을 때는 제가 정산한다. 유럽 등 서쪽에 있을 때는 이 사람이 정산한다. 지금은 안톤이 한국에 왔기 때문에 제가 정산한다”고 설명했다.

이정운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한비야#남편#결혼#생활비#더치페이”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