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시장경제

11월 소비자물가 3.7% 올랐다…9년 11개월 만에 최고 기록

눈치 없는 물가...물가 안정 등 경제정책에 자신 없는 정부. 물가안정은 100% 정부가 할 탓이다

윤정은기자 | 기사입력 2021/12/02 [08:13]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11월 소비자물가 3.7% 올랐다…9년 11개월 만에 최고

두달째 3%대 상승…통신비 기저효과 사라졌지만 ...

생활물가 5.2% 올라…석유류 35.5%·농·축·수산물 7.6%↑

 

[yeowonnews.com=윤정은기자] 11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9년 11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2개월 연속 3%대의 높은 수준을 보이고 있다.

 

10월 물가 상승을 이끌었던 통신비 기저효과가 사라졌지만, 석유류와 농·축·수산물, 외식 등 개인 서비스 물가가 큰 폭으로 오르며 전월보다 상승률이 더 올랐다.

 

▲   [연합뉴스=여원뉴스특약]  © 운영자


연합뉴스에 따르면 통계청은 11월 소비자물가지수가 109.41(2015년=100)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3.7% 상승했다고 2일 발표했다. 이는 2011년 12월(4.2%)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최근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4월(2.3%), 5월(2.6%), 6월(2.4%), 7월(2.6%), 8월(2.6%), 9월(2.5%) 등으로 6개월 연속 2%대를 기록하다가 지난 10월 3.2%로 뛰어올랐다.

 

11월 물가 상승률을 품목별로 보면 공업제품이 전년 동월 대비 5.5% 상승해 2011년 11월(6.4%) 이후 가장 많이 올랐다.

 

석유류 물가는 35.5% 올라 2008년 7월(35.5%) 이후 가장 높은 상승 폭을 기록했다. 정부가 지난달 12일부터 유류세를 20% 내렸지만, 인하분이 가격에 반영되는 데 시일이 걸려 물가 상승 폭을 낮추는 효과는 제한적이었다.

 

농·축·수산물 물가는 1년 전보다 7.6% 상승했다. 서비스 물가는 1년 전보다 2.2% 올랐다. 공공서비스는 0.6% 오르는 데 그쳤지만, 개인 서비스가 3.0% 올랐다. 물가의 기조적 흐름을 보여주는 근원물가(농산물 및 석유류 제외 지수)는 2.3% 올랐다. 체감물가를 설명하는 생활물가지수는 5.2% 올랐다. 이는 2011년 8월(5.2%) 이후 가장 높은 상승 폭이다.

 

어운선 통계청 경제동향통계심의관은 "통신비 지원에 따른 기저효과가 축소되면서 공공서비스 가격 오름세가 둔화됐지만 농·축·수산물과 공업제품 가격 오름세가 많이 확대돼 상승 폭이 전월보다 0.5%포인트 확대됐다"고 말했다.

  

윤정은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소비자물가#상승#최고치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