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스웨덴 한림원 '성폭력파문' 수습, 노벨문학상 새 선정위원 임명

김미혜기자 | 기사입력 2018/10/06 [12:24]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성폭력파문' 스웨덴 한림원, 노벨문학상 선정위원 2명 임명
 스웨덴 법률가·이란 출신 작가 선출…파문수습 '안간힘'

 

노벨문학상 수상자를 선정하는 스웨덴 한림원이 성추문 파문 수습책의 일환으로 종신위원 2명을 새로 임명했다. 성추문 사건에 대한 미온적 대처에 항의해 위원들이 사퇴하고, 1949년 이후 69년 만에 노벨문학상 시상이 이뤄지지 않는 등 파문이 벌어진 후 조금씩 자리를 찾아가는 모습이다.

 

▲ 스웨덴 한림원 종신위원으로 새로 임명된 스웨덴 판사 에릭 M 루네손 [AFP=연합뉴스]     © 운영자

 

5일(현지시간) AFP, dpa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스웨덴 한림원은 성명을 내고 전날 무기명 기밀 투표를 통해 스웨덴의 법률가 에릭 M. 루네손(58·여)과 이란 출신 스웨덴 작가 질리아 모사에드(70)를 새로운 위원으로 선출했다고 밝혔다.

 

루네손은 스웨덴 대법원 판사로 최근 몇 달간 한림원 내에서 벌어진 권력다툼을 중재하는 데 참여했다. 모사에드는 이란에서 태어나 38살이던 1986년 스웨덴으로 건너왔으며 이란어와 스웨덴어로 소설책과 시집 여러 권을 냈다. 칼 구스타프 16세 스웨덴 국왕은 두 위원의 임명을 승인했다.

 

▲ 스웨덴 한림원 종신위원으로 새로 임명된 이란 출신 스웨덴 작가 질리아 모사에드[로이터=연합뉴스]     © 운영자

 

구스타프 16세 국왕은 성명에서 "신규 위원 임명은 긍정적"이라고 평가하고 "한림원이 신뢰를 재건할 기회를 활용해 업무를 지속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앞서 스웨덴 한림원은 지난해 11월 종신위원 18명 중 한 명인 카타리나 프로스텐손의 남편이자 한림원의 지원을 받았던 프랑스계 사진작가 장클로드 아르노에게서 과거 성폭력을 당했다는 여성 18명의 폭로가 나와 논란에 휩싸였다.

 

여기에 프로스텐손이 노벨상 수상자 명단을 사전에 유출한 혐의까지 드러나자, 위원 3명이 그의 해임을 요구했다.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자 위원 6명이 집단으로 사퇴했다. 한림원은 나중에 조사를 통해 아르노의 성폭행 사실을 시인했지만, 한림원의 신뢰도는 크게 훼손된 뒤였다.

 

이후 위원 2명이 추가로 사퇴, 한림원은 의사결정에 필요한 위원 정족수 12명도 채우지 못했다. 그리고 지난 5월 "대중의 신뢰를 회복하는 시간이 필요하다"며 2018년 노벨문학상 수상자를 선정하지 않기로 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노벨문학상#한림원#노벨문학상선정위원#임명#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