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원더걸스 예은 투자 사기 혐의, 어떻게 벗었나?

자식을 도와주지는 못할망졍, 자식에게 피해를 입혀서는 안된다. 사업하는 모든 부모가 명심할 일

유인희기자 | 기사입력 2018/10/07 [13:51]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父 사기 논란` 예은, 무혐의…경찰 "아버지 박 목사는 검찰 송치"

 

서울 수서경찰서는 부친의 사기 혐의에 연루된 걸그룹 원더걸스 출신 박예은씨(29)를 불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예은씨는 부친이 엔터테인먼트 사업 추진비로 신도들에게 20억원가량 투자금만 받고 사업을 진행하지 않은 것에 가담한 혐의를 받았다.


조사 결과 예은씨가 부친과 사기 범행을 공모하거나 투자금을 건네 받은 사실이 없는 것으로 확인해 무혐의 결론을 내린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지난 5일 경찰은 예은씨의 부친 박모 목사 사기 혐의 사건 수사를 마무리하고 기소 의견으로 검찰 송치했다.

 

▲ `父 사기논란` 예은, 무혐의…경찰 "아버지 박 목사는 검찰 송치"     © 운영자

 

박 목사는 지난해 교인 ,150여명으로부터 190억여원을 가로챈 혐의로 구속기소 돼 1·2심에서 징역 6년형을 선고받고 복역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딸 박씨는 2007년 걸그룹 원더걸스로 데뷔했다. 지난해 1월 원더걸스가 해체한 뒤 JYP엔터테인먼트를 떠나 다이나믹듀오가 이끄는 아메바컬쳐로 이적한 바 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원더걸스#예은사기혐의#예은사기무혐의#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