政·經·社

女性 3명 중 1명이 구태여 졸혼을 원하는 이유

인생이라는 긴 여정에서, 불편하다고 혼자 살기 시작하면, 지구에서 인류가 사라질 수도 있다

유인정기자 | 기사입력 2018/10/07 [14:09]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최소생활비 198만원"

 "65세 은퇴 예상했지만 실제는 57세

 

동상이몽 은퇴男은 배우자 은퇴女는 자녀와 함께일 때 행복
 "2030 절반, 아침 거르고 혼밥, 男 22% 女 33% '졸혼' 찬성"
 

이혼하지 않는 대신 별거하거나 생활공간을 분리하는 이른바 ‘졸혼’에 대해 여성의 3분의 1은 찬성하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삼성생명 은퇴연구소가 7일 발표한 ‘2018 은퇴백서’에 따르면 조사 대상인 25∼74세 2453명 중 남성은 22%, 여성은 33%가 졸혼에 대해 긍정적 견해를 보였다. 연구소는 연구소는 ”현재의 중년층이 은퇴 연령기에 이를 경우 졸혼이 새로운 라이프스타일의 한 형태로 자리 잡을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누구와 함께 있을 때 가장 즐거운지’를 묻는 질문에도 대답은 엇갈렸다. 남성 은퇴자는 33%가 ’배우자‘를 꼽은 반면, 여성 은퇴자는 31%가 ’자녀‘를 꼽았다. 20∼30대는 53∼55%가 아침식사를 아예 거르거나 1주일에 1∼2차례 정도만 먹는다고 답했다. 또 20대의 46%, 30대의 42%는 아침식사를 혼자 먹는다고 답했다.

 

▲ 이혼하지 않는 대신 별거하거나 생활공간을 분리하는 이른바 ‘졸혼’에 대해 여성의 3분의 1은 찬성하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 운영자

 

 

"그렇다고 누구나 다 졸혼을 한다면, 가정 또는 가족이라는 컨셉은 아예 망가지고 말 겁니다. " A씨 (54. 결혼식장 경영)는 "소위 트렌드, 또는 사회풍조가 그렇다 해서 다 그 쪽으로 몰려갈  필요는 없다고 생각합니다. 졸혼? 인제 늙었으니 배우자가 싫다 이거 아닌가요? 결혼이란 좋다 싫다로만 결정한 건 아니잖아요?" 라며 "졸혼은 일시적 현상일진 몰라도 추천할만한 사항은 아닙니다. 젊은 친구들은, 결혼도 하기 전에 '혼족'이 돼버려요. 사회가 말려야 합니다." 그는 처음부터 끝까지 졸혼에 반대했다.

 

  

또한 자신이 65세에 은퇴할 것으로 예상하지만, 실제 은퇴 연령은 57세였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은퇴하면 최소 월 198만원은 필요할 것으로 예상됐다.

 

삼성생명은퇴연구소가 7일 발표한 '2018 은퇴백서'에 따르면 조사 대상인 25∼74세 2천453명 중 비은퇴자 1천953명이 꼽은 은퇴 예상 연령은 평균 65세로 나타났다.


은퇴자 500명은 자신이 62세에 은퇴할 것으로 예상했지만, 실제 은퇴한 연령은 5년 빠른 57세로 조사됐다. 건강문제(33%), 권고사직 등 비자발적 퇴직(24%) 등이 조기은퇴 사유였다. 연구소는 "사전 준비가 충분하지 못한 상황에서 돌발적인 은퇴가 이뤄질 가능성이 큰 것으로 풀이된다"고 했다.

 

갑작스러운 은퇴에 경제적인 대비는 충분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생활비는 월 222만원, 은퇴 후 최소 생활비는 월 198만원이 필요할 것으로 봤다. '여유로운 생활'을 위해선 290만원이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 나이 들수록, 늙을수록 더 다정하고, 서로가 더 보듬고 그렇게 사는 것이 결혼 아닐까?  졸혼이 만민 평등은 아닐 것이다. 사진 인터넷 캡쳐     © 운영자

 

예상보다 빨리 일을 그만둘 경우 소득을 확보할 계획이 없는 비은퇴자가 83%를 차지했다. 그러면서도 85%가 퇴직 후에도 계속 일하고 싶다고 응답했다. 재취업할 경우 희망하는 최소 급여는 194만원이다. 격년으로 발간되는 은퇴백서에서 희망 최소 급여는 2014년 200만원, 2016년 221만원이었다.

 

노후 생활비에 필요한 '3층(공적·개인·퇴직) 연금'에 모두 가입된 비은퇴 가구는 20%에 그쳤다. 연금 자산이 전혀 없다는 가구도 14%에 달했다. 노후를 위해 정기적으로 저축한다는 가구도 2개 중 1개꼴이었다. 저축 금액은 월 30만∼50만원 수준이었다.

 

자산의 '부동산 쏠림' 현상도 심했다. 비은퇴 가구는 총자산의 63%가 현재 거주하는 주택이었다. 거주 외 부동산까지 합치면 부동산 자산의 비중은 77%에 달했다. 부채는 가구당 평균 9천380만원이었다. 연구소는 "우리나라 가구의 부동산 자산 편중 현상이 과도하다"며 "은퇴 후 삶을 부동산 자산에 의존할 수밖에 없는 구조로, 부동산 가치 하락 시 급격한 재무 악화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노후 의료비 마련 방안은 민영 건강보험(73%), 금융상품(62%), 부동산 등 현물자산(38%) 순서로 꼽았다. 50대 응답자의 약 90%는 1개 이상 민영 건강보험에 가입한 상태였다. 은퇴자의 57%는 '미리 준비하지 못해 후회하는 보험상품이 있다'고 응답했다. 의료비를 준비하지 못한 은퇴자의 46%가 의료실비보험에 가입하지 않은 것을 후회했고, 의료비를 준비한 은퇴자는 장기간병보험(LTC)과 치아보험을 꼽았다.

 

연구소는 자녀부양을 노후준비보다 우선시하는 태도도 우리나라 노후준비의 문제라고 지목했다. 자녀가 있는 비은퇴자의 53%는 '노후준비가 어렵더라도 자녀를 우선 지원하겠다"고 응답했다.

 

그러나 노후에 자녀가 자신을 돌봐줄 것으로 기대하는 경우는 20%에 불과했다. 은퇴자들은 평균 71세는 돼야 '노인'이라고 인식했다. 비은퇴자들이 꼽는 노인의 연령은 평균 69세 이상이었다. 은퇴자들 사이에서 60세를 노인으로 여기는 응답자는 1명도 없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은퇴백서#졸혼#은퇴후생활비#노후대비#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