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플

노벨평화상 무퀘게 대놓고 "일본도 성폭력에 맞서야 한다"

일본은 정부가 나서서 한국 여성을 위안부로 내몰았다. 그런 면에서 일본은 성범죄 국가다.

이정운기자 | 기사입력 2018/10/07 [22:03]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노벨평화상 무퀘게 "일본 비롯한 세계인, 성폭력 맞설 책임있다"
日교도통신과 인터뷰…"이익 중심 사고가 성폭력 피해자 고통으로 이어져"
2016년 방일 당시 日 시민단체 통해 위안부 문제 설명 접하며 '관심'

 

″강간은 전쟁 자금이 들지 않으면서 적에게 공포를 심어주는 수단입니다. 강간이 전쟁의 수단으로 사용되는 일을 멈추게 해야 합니다. 그러기 위해서는 가해자가 누구인지 명확하게 밝히고 국가의 책임을 묻는 게 중요합니다.”

 

지난 10월 5일, 노르웨이 노벨위원회는 2018년 노벨평화상 수상자로 콩고민주공화국의 의사 드니 무퀘게와 이라크 소수민족 야지디족 여성 운동가 나디아 무라드를 선정했다. ”전쟁과 무력분쟁의 무기로서 성폭력을 사용하는 일에 종지부를 찍기 위해 노력했다”는 게 선정 이유다.

 

드니 무퀘게는 콩고 내전에서 성폭행과 신체 훼손을 당한 수만명의 여성 피해자를 치료한 산부인과 의사다. 나디아 무라드는 ‘이슬람국가’(IS)의 성노예 피해자로서 IS의 만행을 고발하고 IS를 민족 학살 혐의로 국제형사재판소(ICC)에 제소한 바있다.

 

‘도쿄신문’에 따르면, 노벨위원회 발표 이후 일본의 교도통신은 콩고 동부 부카부 병원을 찾아가 무퀘게를 만났다. 그는 노벨상 수상에 대해 ”피해 여성의 고통을 전 세계가 함께 인식할 수 있어서 기쁘다”고 말했다. 또한 ”일본을 비롯한 전 세계 사람들은 (전쟁에 따른) 성폭력에 맞서야할 책임이 있다”고 강조했다.

 

▲ 콩고민주공화국의 산부인과 의사 드니 무퀘게가 2012년 11월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운영자

 

일본 언론을 상대로 한 인터뷰이기 때문이기도 하지만 그가 성폭력과 맞설 '책임'을 언급하면서 일본을 특별히 언급한 것은 일본의 전시 성폭력인 위안부 문제를 염두에 둔 것으로 추정된다.

 

무퀘게 씨는 지난 2016년 서울평화상 수상자로 방한했을 때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일본 도쿄를 방문했을 때 위안부 할머니의 증언 영상을 봤는데 마음에 깊이 와 박혔다"며 위안부 문제에 대한 각별한 관심을 보였었다.

 

그는 당시 "할머니들이 민주콩고에서 제가 치료했던 15, 16살 소녀들과 똑같은 이야기를 하고 계셨다"며 "성폭력을 근절하고 피해자들을 회복시키기 위해 계속 투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일본 언론들은 무퀘게 씨가 2016년 일본을 방문했을 때 위안부 문제에 대해 큰 관심을 보였다는 점에 주목하고 있다.

 

일본 시민단체인 '여성들의 전쟁과 평화자료관(WAM)'의 이케다 에리코(池田惠理子) 명예관장은 아사히신문에 "무퀘게 씨가 방일했을 때 위안부 자료관에 안내했다"며 "위안부 여성의 상황에 대해 열심히 귀를 기울였다"고 말했다.

 

이케다 관장은 "(무퀘게 씨가) 국경을 넘어서 국가가 죄를 범해 여성이 침묵하게 되는 상황에서 무언가 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을 느꼈다"고 설명했다. 다만 교도통신의 인터뷰 기사에는 위안부 문제와 관련해 무퀘게 씨의 다른 발언은 없었다.

 

무퀘게 씨는 인터뷰에서 콩고 분쟁에 대해 세계적으로 수요가 높은 희귀금속을 둘러싼 경제 전쟁이라고 설명하며 "사람들과 기업들이 이익만을 생각하고 있다. 이익추구가 성폭력 피해자의 괴로움에 직결되고 있다는 것에 시선을 피해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콩고의 상황과 관련해 "병사들이 성폭력을 가족과 지역 커뮤니티를 파괴하기 위한 '전쟁의 무기'로 이용하고 있다"고 비판하며 "해결을 위해서는 정치인의 힘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수술 중 수상자 결정 소식을 들었으며 다음날도 보통 때처럼 성폭력 피해자를 치료했다는 무퀘게 씨는 미투(Me too·나도 당했다) 운동의 확산을 언급하며 "최근 수년간 여성이 (성폭력) 피해를 밝히기 쉬운 상황이 되고 있다. (문제 해결에) 희망이 있다"고 강조했다.

 

▲ 올해 노벨평화상 수상자로 선정된 드니 무퀘게 씨가 2016년 일본 방문 당시 '여성들의 전쟁과 평화자료관'에 방문해 위안부 문제에 대한 설명을 듣는 모습. [여성들의 전쟁과 평화자료관 블로그 캡처=연합뉴스]     © 운영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노벨평화상무퀘게#강간#일본언론인터뷰#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