못참겠다

벌거벗고 혼자사는 여성집 문 '쿵쿵' 신고했지만 '경범죄'

그러니까 밤에 벌거벗고 남의 집 문 두드려도 경범죄밖에 안되는구나..모방범죄 생겨날라!!

문정화기자 | 기사입력 2018/10/08 [15:48]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혼자 사는 여성 집에 ‘벌거벗고’ 문 두드린 남성, 신고했더니…

“피해자가 이 남성이 발가벗은 거를 본 것도 아니고, 범죄가 성립이 안 된다”

"'술 취해서 그랬다’는 이 남성의 변명에 경찰은 딱지만 발부하고 갔다"

 

"벌거벗고 여자 혼자 사는 옆집 문을 열려고 덜그럭 거렸는데 이런게 죄가 아니면 뭐가 죄가 되는건지 이해가 안간다. 그 여성이 느꼈을 한밤중의 공포는 무엇으로 보상받을수 있을지. 술취하면 무엇이든 이해되고 용서되는 바람직하지 않은 분위기 는 이제 더 용납돼서는 안된다" 이제 갓 독립을 했다는 직장 새내기 K씨는 몸서리치며 징그럽다며 얼굴을 붉혔다.

 

지난달 29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벌거벗은 남성이 집 문을 열려고 시도했다”는 글이 올라왔다. 자신을 혼자 사는 여성이라고 밝힌 글쓴이 A씨는 “경찰을 불렀고 집주인도 왔지만 ‘술 취해서 그랬다’는 이 남성의 변명에 경찰은 딱지만 발부하고 갔다. 너무 무섭다”고 했다. A씨가 함께 올린 폐쇄회로TV(CCTV) 영상에는 벌거벗은 채 원룸 주위를 배회하는 한 남성의 모습이 담겨 있었다.   

 

▲  Jtbc캡처   © 운영자

 

이 글은 타 온라인 커뮤니티로까지 퍼지며 논란이 일었다. “너무 무섭다” “저기서 어떻게 사냐”는 의견이 대부분이었다. 실제로 글을 올린 A씨는 사건 발생 나흘 만에 결국 이사를 해야만 했다.  

 

▲ 한 남성이 벌거벗은 채로 원룸 주위를 왔다갔다 하고 있다. [사진 JTBC 영상 캡처]     © 운영자

 

A씨는 7일 JTBC와 인터뷰에서 “(밖에서 문을 열려고 하다 보니) 현관 문고리가 흔들렸다”며 “소리를 지르고 문을 치니 이 남성은 사라졌다”고 말했다. 이 여성은 사건 당시 이런 일이 여러 차례 반복됐다고 설명했다.

 

당시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이 남성에게 ‘음주 소란’을 이유로 5만원 경범죄 스티커를 발부했다. 실질적인 피해가 없었기 때문에 형사입건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경찰 관계자는 “피해자가 이 남성이 발가벗은 거를 본 것도 아니고, 범죄가 성립이 안 된다”고 말했다.
  
이 남성은 “술에 취해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주장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벌거벗고#혼자사는여성집을#경범죄#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