政·經·社

트럼프 “2차 북미회담, 11월 중간선거 이후, 장소는 나중에..”

전세계가 2차 대전 이후 가장 큰 변화를 앞두고 있다. 그 변화의 중심에 대한민국이 있다.

김석주기자 | 기사입력 2018/10/10 [08:17]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트럼프 "회담장소 3~4곳 검토…결국 북미 오가며 회담하게 될것"
 비핵화 부진론에 "속도 놀라워" 반박…"제재 해제하고 싶지만 무언가 얻어야"

"다른 나라·기업·은행 투자 원해…北 경제적으로 엄청나게 성공한 나라 될것"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9일(현지시간) 2차 북미정상회담의 시기와 관련해 "11월6일 중간선거 이후 열리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아이오와 주에서 열리는 중간선거 지원 유세를 위해 이날 전용기 에어포스원을 타고 가는 도중 기자들에게 "중간선거 이후가 될 것이다. 지금 당장은 갈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북미정상회담 일정을 조율하기에는 선거유세가 너무 바쁘다"고 덧붙였다.

 

또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9일(현지시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2차 정상회담 개최지로 3∼4곳의 장소가 검토되고 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특히 종국적으로 북미 정상이 미국과 북한 땅에서 많은 회담을 하게 될 것이라고 밝혀 두 정상이 북미를 오가는 '셔틀외교' 가능성도 시사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니키 헤일리 유엔주재 미국 대사의 '연내 사임'을 밝힌 자리에서 현재 2차 북미정상회담의 구체적 계획을 짜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2차 북미정상회담이 언제 어디서 열리느냐는 질문에 "그것은 일어나고 있다. 마이크(폼페이오 국무장관)의 방북 이유 중 하나"라며 "회담과 관련해 현재 계획을 짜고 있으며 (준비되는 대로) 발표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 제 2차북미정상회담 장소는 어디? (PG)[최자윤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 운영자

 

이어 1차 정상회담 장소인 싱가포르가 "환상적"이었지만 2차 정상회담은 "아마도 다른 장소에서 할 것"이라고 밝혔다. '겨울 백악관'으로 불리는 트럼프 대통령 소유의 고급 휴양지인 플로리다 주의 마러라고로 김 위원장을 데려갈 수도 있느냐는 질문에 "그는 아마도 그걸 좋아할 것이다. 나 역시 좋아할 것이다. 좋을 것으로 생각한다"면서도 "한번 지켜보자"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3∼4곳의 다른 장소들을 놓고 이야기하고 있다"며 "시점과 관련해서도 그다지 멀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 트럼프 "회담장소 3~4곳 검토…북미 오가며 회담하게 될것"(워싱턴DC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9일(현지시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2차 정상회담 개최지로 3∼4곳의 장소가 검토되고 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특히 종국적으로 북미 정상이 미국과 북한 땅에서 많은 회담을 하게 될 것이라고 밝혀 두 정상이 북미를 오가는 '셔틀외교' 가능성도 시사했다. 사진은 이날 트럼프가 전용 헬기로 백악관을 나서기에 앞서 기자들 앞에 나선 모습.     © 운영자

 

트럼프 대통령은 회담이 미국에서 열릴 가능성도 있느냐는 질문에 "나는 결국에는(eventually) 미국 땅에서 그리고 그들의 땅에서 많은 회담을 하게 될 것으로 생각한다"며 "쌍방향인 만큼, 그들의 땅에서도 역시 (회담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나는 북한이 정말 성공한 나라가 될 것으로 생각한다. 엄청나게 경제적으로 성공할 것으로 생각한다"며 "그 방식으로 이뤄내길 나는 원한다. 잘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다른 나라들과 다른 국민들, 사업가들과 은행들이 그곳에 가서 투자하길 원한다고 말하고 있다"며 "김 위원장이 결단을 내리는 어느 시점엔가 나는 그가 무언가 정말로 굉장한 극적인 장면을 풀어낼 것이라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그는 폼페이오 장관의 4차 방북에 대해 "김 위원장과 정말 좋은 만남을 가졌다"고 평가했다.

 

발표 내용이 부족해 좌절감을 느끼지 않았느냐는 질문엔 "아니다. 좌절감을 느끼지 않았을뿐더러 일어나고 있는 일들은 믿기지 않을 정도"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전임자들이 지난 80년간 이루지 못한 일을 해내고 있다고 자평하면서 진전 속도가 더디다는 미국 언론과 조야의 회의론에 대해 "나는 속도가 놀랍다고 생각한다. 핵실험도, 로켓도 없다. 그리고 우리는 김 위원장과 매우 좋은 관계를 갖고 있다. 이것이 매우 중요한 부분"이라고 강조했다.

 

▲ 김정은 만나는 폼페이오(서울=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7일(현지시간) 트위터에 올린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사진. 트럼프 대통령은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4차 방북과 관련, "폼페이오 장관이 오늘 평양에서 김 위원장과 좋은 만남을 가졌다"며 "싱가포르 정상회담 합의에 관해 진전이 이뤄졌다!"고 적었다. [트럼프 대통령 트위터 캡쳐]     © 운영자

 

트럼프 대통령은 "나는 그를 좋아하고 그는 나를 좋아한다. 관계는 좋다"면서 "마이크 폼페이오는 매우 매우 좋은 만남을 가졌다"며 전날 폼페이오 장관과 방북에 대해 길게 대화를 나눴다고 전했다. 그는 "우리는 믿을 수 없을 정도로 그 이상의 좋은 진전을 이뤄왔다"며 일부 매체들이 대북 성과에 대해 제대로 보도하지 않는다고 또다시 언론에 화살을 돌렸다.


트럼프 대통령은 "사람들이 1차 북미정상회담의 중요성을 깨닫지 못한다"면서 "비핵화가 '넘버원'인데 언론이 어떤 이유에선지 그걸 부각하지 않는다"며 북한이 비핵화에 합의했고 합의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제재들을 해제하지 않았다. 매우 중대한 제재를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나는 그것들(제재)을 해제하고 싶다. 하지만 그러려면 우리는 무언가를 얻어야 한다"며 제재 완화를 위한 북한의 '플러스알파'(+α)가 있어야 한다는 점을 내비쳤다. 트럼프 대통령은 "내가 취임했을 때 북한은 심각한 문제였다. 그러나 지금 우리는 잘 해나가고 있다. 정말 멋지게 잘 진행되고 있다"며 "북한은 잠재적으로 엄청나게 파괴적 문제였지만 지금은 관계들이 매우 좋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는 북한을 포함해 여러 분야에서 진전을 이뤄냄에 따라 "전 세계가 다시 미국을 존경하고 있다. 미국이 다시 매우 존경을 받고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폼페이오 장관은 지난 7일 방북 후 동행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2차 북미정상회담의 일시와 장소 등 '실행계획'(로지스틱스)에 대해 꽤 근접했다면서 "두 정상이 각각 되는 시간과 장소를 맞추려고 하는 것이다. 아직 거기(세부 합의)까지 도달하진 않았지만 도달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연합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트럼프#2차북미회담#중간선거이후#잔소물색중#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