政·經·社

폭행·엽기갑질 양진호 사과하고 퇴진…"회사 운영 손 떼겠다"

왕년의 한국화약 회장 갑질 뺨친 양회장. 퇴진? 정신병원으로 가라고 어느 네티즌이 당부했다

윤영미기자 | 기사입력 2018/11/01 [11:48]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폭행·엽기행각' 양진호 "회사 운영 손 떼겠다"…SNS에 사과문
 "회장 등 일체의 직에서 즉시 물러날 것"


 웹하드 업체 '위디스크'의 전(前) 직원을 폭행하고 엽기적인 행각을 하는 동영상이 공개돼 논란을 일으킨 양진호 한국미래기술 회장이 1일 사과문을 내고 회사 운영에서 손을 떼겠다고 밝혔다.

 

피해자가 용기를 내어 세상에 피해사실을 알리지 않았다면, 어떻게 전개되었을지 모를 양진호의 만행은 일단 브레이크가 걸렸다. 

 

양 회장의 사진과 이름이 있는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계정에는 1일 오전 "저의 독단과 오만한 행태가 다른 이들에게 크나큰 상처를 줄 수 있다는 사실을 미처 깨닫지 못하는 잘못을 저질렀다"며 "참담한 심정으로 용기를 내어 사죄를 드리게 됐다. 보도와 관련된 모든 사항에 관하여 제가 마땅히 책임을 지겠다"라는 장문의 글이 올라왔다.


양 회장은 이 글에서 "피해자들을 일일이 찾아뵙고 사죄를 드리기 전에 우선 저의 행동을 뉘우치고, 다시는 같은 일이 반복되지 않을 것임을 굳게 약속드리기 위한 조그마한 의지의 표명임을 혜량해 달라"고 계기를 밝혔다.

 

▲ 양진호 회장의 사진과 이름이 있는 SNS 사과문 전문 [페이스북 화면 캡처]     © 운영자

 

그는 "저에 대한 비난과 원망은 모두 옳은 말씀"이라면서도 "회사 직원들이 마치 '불의를 보고도 침묵한 비겁자'로 지칭되고 있는 현실에 다시 큰 좌절감과 비통함을 느끼지 않을 수 없다. 그간 묵묵히 일에만 전념해 온 직원들에 대한 비난을 거두어 주기를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양 회장은 아울러 "한국미래기술 회장 등 일체의 직에서 즉시 물러나 회사 운영에 손을 떼겠다"며 "향후에도 임, 직원에게 영향력을 미칠 수 있는 어떠한 직분에도 나아가지 않겠다"고 밝혔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양진호회장#갑질양진호#폭행파문#사퇴#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