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플

안젤리나 졸리, 유엔난민기구 특사로 방한…난민 문제 논의

이정운기자 | 기사입력 2018/11/05 [09:13]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앤젤리나 졸리 "난민, 본국 귀환까지 도와야…한국정부에 감사"
유엔난민기구 특사 자격으로 방한…박상기 장관·정우성 만나 난민 문제 논의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배우 중 한 명으로 꼽히는 앤젤리나 졸리가 유엔난민기구(UNHCR) 특사로 방한했다. 졸리는 어랫동안 큼직한 봉사활동으로 '생각 깊은 스타'라는 이름으로 불ㄹ우기도 했다. 방한한 졸리는 제주도로 들어온 예멘 난민에 대한 한국정부의 노력에 감사를 표했다.

 

4일 법무부와 유엔난민기구 한국대표부에 따르면 졸리는 이날 국내 난민 정책의 주무 부처인 법무부의 박상기 장관을 만나 UNHCR 특사로서의 경험과 생각을 공유하고 국내 난민 정책에 관해 이야기를 나눴다.

 

▲ 유엔난민기구(UNHCR)의 특사인 안젤리나 졸리가 3일 서울시 중구 유엔난민기구 한국대표부 서울사무소를 찾아 한국의 난민정책과 전 세계 난민 문제 등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유엔난민기구]     © 운영자

 

졸리는 이 자리에서 예멘 난민을 지원하는 한국정부의 노력에 감사를 전하며 "난민들이 출신국으로 안전하게 돌아갈 때까지 보호를 제공하는 동시에 철저한 난민 심사제도를 구축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아울러 "한국의 난민 신청·심사 제도의 강화를 위해 유엔난민기구가 한국정부와 긴밀한 협의를 희망한다"고 전했다.

 

▲ 박상기 법무부 장관과 유엔난민기구(UNHCR) 특사 안젤리나 졸리가 4일 과천 정부청사에서 만나 악수를 하고 있다.[법무부 제공]     © 운영자

 

연합뉴스에 의하면 졸리는 또한 "정기 후원자 23만 명을 포함한 많은 개인 후원자가 상당한 규모의 금액을 유엔난민기구에 기부하고 있다"며 한국 국민에게 감사 인사를 했다. 졸리는 "최근 한반도 평화체제의 구축을 위한 한국의 노력을 환영한다"며 "전쟁과 실향을 극복한 경험이 있는 경제 대국인 한국은 난민 보호에 중요한 리더십을 발휘할 수 있는 잠재력이 있다"고 평가했다.

 

앞서 졸리는 전날 서울 중구 유엔난민기구 한국대표부의 서울사무소에서 유엔난민기구 친선대사인 배우 정우성을 만나 예멘 난민에 대한 국민적 우려와 각국의 난민촌을 방문했던 경험 등을 공유했다.

 

졸리는 "국제사회의 일원으로서 우리는 예멘의 위기 상황을 끝내는 데 부끄러울 만큼 더디게 행동해왔다"며 "전 세계 난민의 수를 줄이려면 난민 발생 원인인 내전을 끝내야만 한다"면서 예멘 내전의 종식을 촉구했다.

 

그러면서 "난민들이 집으로 돌아갈 때까지 이들을 도와야 하는 공동의 책무에 대해 사람들이 더 깊이 이해하기를 희망한다"며 "난민 보호법에 대한 더 나은 이해와 예멘인들의 고통 완화를 위한 각국의 역할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연합뉴스)

 

▲ 유엔난민기구(UNHCR)의 특사인 앤젤리나 졸리가 3일 서울시 중구 유엔난민기구 한국대표부 서울사무소에서 UNHCR 친선대사인 배우 정우성을 만나 세계 난민현황과 올해 5월 제주도에 도착한 예멘 난민신청자들에 대한 우리 정부의 처우 등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유엔난민기구 제공]     © 운영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안젤리나졸리#난민기구대표#여원뉴스#예맨난민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