政·經·社

학생의 날 “스승의 성희롱 너무 많아서…” 노래 바꿔 부르기

제자를 성추행하는 스승은 스승 아닌 짐승이다. 짐승에게 공부하는 우리 학생들, 불쌍해서 어쩌나?!

김석주기자 | 기사입력 2018/11/05 [09:41]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스승의 은혜’ 가사 바꿔 부르며 중고생 250여명 ‘학생의 날’ 집회
“수시 불이익 당할까봐 말못해… 학내 성폭력 규제-처벌 강화를”
“스승의 성희롱 너무 많아서, 나날이 갈수록 심각해지네….”

 

 ‘학생의 날’인 3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파이낸스센터 앞. 교복을 입고 모인 중고등학생 250여 명(주최 측 추산)이 ‘스승의 은혜’를 개사한 노래를 목청껏 불렀다.

 

청소년페미니즘모임 등 30여 개 단체가 ‘스쿨 미투(#MeToo·나도 당했다)’를 주제로 연 ‘여학생을 위한 학교는 없다’ 집회에서다. 4월 서울 노원구 용화여고에서 있었던 첫 스쿨 미투 이후 학생들이 이를 주제로 광장에 모인 것은 처음이다.

 

‘스승의 은혜’ 가사 바꿔 부르며 중고생 250여명 ‘학생의 날’ 집회    © 운영자

 

주최 측은 “30개가 넘는 학교에서 스쿨 미투가 일어났지만 교육부나 학교 당국은 일부 가해 교사만을 ‘꼬리 자르기’식으로 징계하고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를 일삼고 있다”며 “학내 성폭력에 대한 전국적인 실태조사를 이행하고 규제와 처벌을 강화하라”고 주장했다.

 

또 학내 구성원들에게 정기적인 페미니즘 교육을 시행하고, 사립학교법과 학생인권법을 개정할 것 등을 요구했다. 이들은 성희롱·성차별 발언이 적힌 칠판을 부수는 퍼포먼스를 벌이기도 했다.

 

집회는 주로 스쿨 미투 당사자들이 직접 연단에 올라 발언하거나 이들의 발언문을 대독하는 형태로 이뤄졌다. 학교에서 이뤄지는 남교사·남학생들의 성폭력을 규탄하고 학교 측의 안일한 대처를 지적하는 내용이었다.

 

연단에 오른 충남 천안의 한 고교생은 “남학생들이 우리를 ‘가슴 달린 원숭이’라고 칭하고 당사자도 모르게 몰래 신체 접촉을 한 뒤 업적인 것처럼 자랑했다고 들었다”고 호소했다. 서울의 한 중학생은 “(교사들이) 예쁜 학생은 무릎에 앉히고 ‘수행평가 만점 주겠다’거나 ‘여자는 아프로디테(그리스 신화에 나오는 미와 사랑의 여신)처럼 쭉쭉빵빵해야 한다’ 등의 발언을 했다”고 주장했다.

 

스쿨 미투 폭로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계정의 한 운영진은 “계정을 만든 후 (선생님에게서) ‘허리를 잘 돌리네’ ‘여자는 요염해야 한다’는 말을 들었다는 제보들이 들어왔다”고 전했다.

 

집회 참가자들은 대부분 얼굴을 가리는 흰색 마스크를 착용했다. 서울의 한 고교에 다니는 박모 양(17)은 “우리 학교에서도 미투가 있었지만 학생들은 괜히 피해 사실을 밝혔다가 학생생활기록부에 안 좋은 기록이 남아 수시전형에 불이익을 당할까 봐 말하지 않았다”며 “이번 집회를 계기로 학생의 인권을 존중하는 학교 분위기가 자리 잡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집회를 마친 참가자들은 서울시교육청까지 행진해 정문 앞에 ‘위드유(#With you)’가 적힌 현수막을 걸고 해산했다. 2차 집회는 18일 대구 중구에서 열린다.(동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학생의날#스쿨미투#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