政·經·社

이재명, 경찰 상대로 고발하겠다, 하지 않겠다 변덕 떤 이유

이재명만큼 매스컴 많이 타고 상처 많은 정치인도 드물다. 영광이라고 생각한다면 곤란하지만...

김석주기자 | 기사입력 2018/11/06 [13:41]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재명, 경찰 고발 않기로…"당의 요청 대승적 수용"
이 지사 측 "고발장 제출 직전 당 전화 받고 결정"
 

이재명 경기지사가 '형님 강제입원' 등 혐의로 자신을 수사해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한 경찰을 고발하겠다고 한 기존 입장을 바꿔 고발하지 않겠다고 6일 밝혔다.

 

연합뉴스에 의하면 이 지사 측 백종덕 변호사는 이날 오전 11시 수원지검에서 "이 지사를 수사한 경찰관들을 고발하려고 했지만 조금 전 당에서 고발하지 말 것을 공식 요청해와 대승적으로 수용했다"며 "이는 이 지사의 뜻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  KBS캡처   © 운영자

 

"이재명은 하도 말도 많고 이래다저랬다도 많아서, 어떤 것이 진짜 이재명인지 믿을 수가 없다." A씨(59. 전직 언론인)는 "경찰을 고소하겠다는, 거의 폭팔수준적이고 거의 불가능해 보이는 일을 저지르겠다던 이재명이 불과 이틀이 안 가서, 경찰에 대한 고소 안하겠다니, 이재명은 바람에 불리는 갈대냐?" 라며 "변호사에 시장에 현직 도지사인 사람이, 온 몸에 흠집을 낸 정치인이...누구에게 믿어달라고 할 것인가?" 혀를 끌끌. 

 

이 지사 측 관계자도 "당 최고위층에서 고발장을 내기 직전 급하게 전화가 와 '당 차원에서 공식적으로 경찰을 고발하지 않기를 요청한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백 변호사는 "직권남용, 공무상 비밀누설, 허위공문서 작성 등 혐의로 (관련 경찰관들을) 고발하려고 했다"며 "경찰 내 일부 비상식적 수사행태는 반드시 근절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애초 수원지검에 분당경찰서장과 수사과장, 팀장, 담당 수사관 등 4명을 피고발인으로 한 고발장을 제출할 예정이었다.

 

백 변호사는 "(당이)고발하지 말아 달라고 한 이유에 대해서는 자세히 듣지 못했지만, 당의 지역위원장(여주·양평)으로서 요청을 받아들였다"고 설명했다. 일각에서는 그동안 경찰 수사에 대해 강도 높은 비판을 해왔고, 전날까지도 고발장을 다듬으며 고발을 예고한 이 지사 측이 당초 입장을 바꾼 것에 정치적 배경이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집권당 소속 광역지자체장이 경찰을 고발하는 모양새가 좋지 않고, 나아가 고발이 자칫 문재인 정부와 대립각을 세우려는 것으로 비칠 수 있다는 인식이 작용했을 것이라는 분석이다.

 

▲ 이재명 경기지사가 '형님 강제입원' 등 혐의로 자신을 수사해 기소의견으로 송치한 경찰을 고발하기로 한 기존 입장을 바꿔 고발하지 않겠다고 6일 밝혔다. 사진은 이 지사 측 백종덕 변호사가 6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수원지방검찰청 앞에서 고발 철회 입장을 밝히는 모습.(연합뉴스)    © 운영자

 

이 지사는 지난 4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경찰이 '대면 진찰 거부하는 환자(형님)에 대한 강제대면 진찰 절차 진행'을 '대면 진찰 없이 대면 진찰을 시도했다'는 무지몽매한 순환논리로 '직권남용죄'라 주장하고 그에 맞춰 사건을 조작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모른다면 법률 무지요 안다면 사건조작인데, 이런 경찰이 독자수사권을 가지면 어떻게 될까 생각하니 모골이 송연하다"며 "부득이 수사경찰과 지휘라인을 고발인 유착, 수사기밀 유출, 참고인 진술 강요, 영장신청 허위작성 등 혐의로 검찰에 고발한다"라고 밝혔다.

 

지난달 28일에는 "강제입원 직권남용 수사…촛불정부 소속 경찰이라 할 수 있겠느냐"라고 적기도 했다. 앞서 분당경찰서는 지난 1일 친형 강제입원과 관련한 직권남용 및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 검사 사칭과 분당 대장동 개발과 관련한 허위사실 공표 등 혐의를 적용, 이 지사 수사건을 기소의견으로 수원지검 성남지청에 넘겼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이재명지사#경찰고발#고발취소한배경#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