못참겠다

이별 통고 여친 무차별 폭행, '애인 아닌 '웬수' 징역 3년

여성에게 폭력을 가하는 것은, 가장 못난 남자들이 하는 짓이다. 잘못 행사한 힘은 바로 무지다..

윤영미기자 | 기사입력 2018/12/01 [10:34]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별 통보 여친 감금·폭행한 ‘데이트폭력’ 남성 징역 3년 
  부산지법 “신뢰관계 악용, 피해자 정신적, 육체적 큰 고통”
 “범행 동기도 원한이나 증오심에서 비롯 비난 가능성 높다”

 

헤어지자는데 앙심을 품고 여자친구를 마구 폭행해 기절시킨 뒤 자신의 집으로 끌고 가서 감금하고 재차 폭행한 남성이 재판에 넘겨져 1심에서 징역 3년을 선고받았다.

 

부산지법 형사5부(최환 부장판사)는 감금, 협박, 주거침입, 상해, 중감금, 폭행, 모욕 혐의로 기소된 A(20)씨에게 징역 3년을 선고했다고 1일 밝혔다.

 

▲   이별 통보 여친 감금·폭행한 ‘데이트폭력’ 남성 징역 3년    © 운영자

 

범죄사실을 보면 A씨는 올해 3월 이별을 통보한 B양 집에 침입해 B양을 폭행한 뒤 밖으로 데려 나와 이야기하던 중 자신의 집으로 데려가기 위해 B양 얼굴과 몸을 마구 폭행해 기절시켰다.

 

A씨는 기절한 B양을 집으로 끌고 가서 얼굴에 물을 뿌려 깨운 뒤 “나가면 죽는다”며 재차 폭행하고 주민 신고로 경찰이 출동할 때까지 1시간 40여분간 감금했다. A씨 가혹 행위로 B양은 눈 주변 뼈가 부러지는 등 전치 6주 상처를 입혔다.

 

A씨는 앞서 자신의 BMW 승용차에서 말다툼을 벌이던 B양을 못 내리게 폭행하고 40여분간 감금하는가 하면 예전에 찍은 B양 사진을 문자메시지로 전송해 협박했다. A씨는 올해 2월께는 임신한 B양에게 입에 담지 못할 폭언을 해 모욕하기도 했다.

 

▲     © 운영자

 

연합뉴스에 의하면 재판부는 “이른바 ‘데이트폭력’은 피해자와의 신뢰 관계를 악용해 장기간에 걸쳐 일상적, 반복적으로 범행이 이뤄지는 등 해악이 매우 커 엄벌할 필요가 있다”고 실형 선고 이유를 밝혔다.

 

재판부는 이어 “피해자는 정신적, 육체적으로 매우 큰 고통을 겪었고 심각한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로 일상생활에도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A씨는 폭력범죄로 수차례 소년보호처분을 받은 전력이 있는데도 다시 범행을 저질렀고 범행 동기도 원한이나 증오심에서 비롯돼 비난 가능성이 높다”고 판시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데이트폭력#징역#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