政·經·社

주52시간 시대.. 대형마트도 '워라밸'…취미용품이 소비 주역으로

결국은 워라밸이다. 중요한 건 개인이 행복이다. 이 전제하에서 정부의 정책도 전개되어야 한다.

이정운기자 | 기사입력 2018/12/02 [16:50]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주52시간 시대 대형마트도 '워라밸'…취미용품이 매출 이끌어
게임·'키덜트 상품' 판매 급증…야외활동 물품도 인기몰이 

 

주 52시간 근무제 도입 후 '워라밸'(일과 삶의 균형), '소확행'(소소하지만 확실한 행복) 등 개인의 행복과 여가를 중시하는 분위기가 형성되면서 올해 대형마트에서도 취미생활 관련 용품이 매출을 주도한 것으로 나타났다.

 

개인의 행복이 일과, 일하는 시간과 관께가 깊다는 사실이 확실한 증거로 떠오르면서, 소비 패턴도 바뀌고 있는 것이다. 최근의 대형마트 매출 변화가 이를 증명하고 있다. 

 

이마트는 지난 1월부터 11월 25일까지 매장에서 판매되는 850여개 상품군의 매출을 분석한 결과, 취미생활과 관련된 용품이 내수 소비를 이끌었다고 2일 밝혔다. 이마트의 올해 히트 상품군은 전기 자전거와 전동 킥보드, 전동휠, 전기 오토바이 같은 '스마트 모빌리티'상품이었다.

 

▲ '날아라 슈퍼보드' 피규어     © 운영자


지난 해에는 상품군별 매출 순위에서 117위였는데 올해는 19위로 훌쩍 뛰어올랐다. 매출액으로는 전년 동기 대비 330.6% 신장했다. 게임 관련 제품도 많이 팔렸다. 게임용 키보드와 마우스, 헤드셋 등 게임 관련 상품군 매출은 지난해 48위에서 올해 26위로 22계단 뛰었고, 매출액도 117.9% 증가했다.

 

품목별로는 게임용 노트북이 118.2%, 게임용 헤드셋이 484.4%, 게임용 키보드가 101.5%, 게임용 마우스가 107.2% 등 대부분 2배 이상 매출이 증가했다. 게임기와 디지털게임 콘텐츠 상품군도 매출 순위 101위에서 35위로 뛰어올랐다.

 

롯데마트에서도 1월부터 11월 28일까지 매출을 분석한 결과 '키덜트'(어린이의 감성을 추구하는 어른)를 위한 장난감과 게임 관련 상품이 '효자' 노릇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

 

롯데마트가 자체 출시한 '날아라 슈퍼보드', '건담', '드래곤볼', '원피스' 시리즈 등 인기 캐릭터 피규어는 전년 대비 매출이 200% 이상 신장했고, 전체 피규어 콜렉션 매출도 68.8% 증가했다.


지난해 12월 국내에 출시된 게임기 닌텐도 스위치 등 전자게임기 관련 매출은 91.6% 신장했다. 여가를 활용해 야외로 나가는 사람들이 늘어나면서 레저·아웃도어 관련 매출의 신장도 두드러졌다. 아웃도어 관련 매출은 15.9%, 캠핑용품은 24.9%, 등산의류는 600% 매출이 신장했다고 롯데마트는 밝혔다.

 

건강에 대한 관심도 대형마트 매출에 고스란히 반영됐다. 이마트에서는 밥 대신 먹을 수 있는 곡물 대용식 매출이 78.1% 증가했다. 롯데마트에서는 귀리, 퀴노아 같은 잡곡과 견과류가 16.7%, 건강기능식품은 45.9%, 슈퍼푸드로 주목받고 있는 아보카도 매출이 50% 이상 각각 뛰었다. (연합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워라밸#대형마트매출#취미용품#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