못참겠다

민주노총 "성희롱 피해 제기한 여성전화상담원 보복성 해고당해"

김미혜기자 | 기사입력 2018/12/03 [19:46]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민주노총 "성희롱 피해 제기한 여성전화상담원 보복성 해고당해"


민주노총 울산본부 여성위원회는 "직장 내 성희롱 문제를 제기한 여성긴급전화 1366울산센터 상담원들이 보복성 해고를 당하고 있다"고 3일 밝혔다.

 

여성위는 이날 울산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1366울산센터를 울산시로부터 위탁받아 운영하는 법인이 계약 기간 만료를 이유로 상담원 15명 중 8명에게 해고 통보했다"며 "고용노동부 '직장 내 성희롱' 판정에 대한 보복으로밖에 볼 수 없다"고 주장했다.

 

▲ 기자회견 하는 민주노총 울산본부 여성위[민주노총 울산본부 제공]     © 운영자

 

여성위는 "7∼8년간 지속해서 일해 온 상담원들을 정규직으로 채용하지는 못할망정, 해고 통보가 말이 되느냐"며 "울산시가 해당 법인을 특별관리·감독하고 업무 수행 업체로서 자격이 있는지 따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여성위는 또 기자회견 후 시장실 앞에서 농성했다. 앞서 1366울산센터 상담원들은 소속 법인 사무국장이 성희롱 발언을 했다며 지난 6월 진정서를 제출했고, 고용노동부 울산지청은 언어적 성희롱이 있었다고 판단해 해당 법인 측에 사무국장 징계, 근무 장소 변경 등 조치하라고 통보한 한 바 있다.(연합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성희롱#직장내성희롱#부당해고#여성위#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