政·經·社

기로에 선 이재명 부부…운명 가를 세갈래길 삼거리?

이리갈까저리갈까차라리돌아갈까? 부부가 함께 맞은 이 위기를 어떻게 극복할 것인가? 긴장긴장!!

김석주기자 | 기사입력 2018/12/04 [14:50]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부부 불기소가 유일한 '해피엔딩'…아내만 기소돼도 타격
공소시효 만료까지 앞으로 열흘…검찰 수사결과에 주목

 

여권의 잠재적 차기 대선 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와 부인 김혜경 씨를 둘러싸고 제기된 각종 의혹에 대한 검찰의 수사 결론이 앞으로 열흘 안에 마무리된다.


연합뉴스에 의하면, 이 지사 부부가 받는 혐의 대부분이 공직선거법 위반인데 6ㆍ13 지방선거 사건의 공소시효 만료일이 오는 13일이기 때문이다. 운명의 기로에 선 이 지사 부부 앞에 놓인 경우의 수는 크게 3가지로 추려볼 수 있다. 그야 말로, 어는 가요의 노랫말처럼 '세갈레길 삼거리'에 선 격이다. 부부가 함께 기소되거나 둘다 기소되지 않는 경우, 두사람 가운데 한 명만 기소되는 경우이다.

 

부부 모두 기소되지 않는 경우

 

이들 입장에서 최상의 시나리오, 즉 '해피엔딩'이다. 이렇게 되면 이 지사는 그동안 많은 흠결이 났지만, 되레 '박해를 받은 정치인'이라는 예상 밖 소득을 얻으면서 차기 대권가도의 유력한 주자로 입지를 굳혀나갈 기회를 잡게 될 전망이다.

 

'소년공 출신 흙수저'라는 입지전적인 인생 스토리에다 주변의 강력한 견제와 압박을 견뎌낸 '내공의 정치인' 이미지까지 결합해 대권경쟁력이 한층 강화될 가능성 크다는 분석이 나온다.

 

▲ 이른바 '혜경궁 김씨' 트위터 계정(@08__hkkim)의 소유주로 지목된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부인 김혜경 씨가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기 위해 4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수원지방검찰청에 출석하고 있다.     © 운영자

 

부부 어느 한쪽이 기소되는 경우

 

먼저 이 지사 본인이 재판에 넘겨지는 상황이다. "도정에 전념하겠다"는 의지 표명에도 경기도정은 또다시 정상궤도를 이탈해 겉돌 가능성이 점쳐진다. 재판 중에도 표면적으로는 도정이 정상적으로 운영되는 것으로 보이겠지만, 이 지사의 재판준비, 내부 입지축소와 경기도 공무원들의 사기저하 등으로 추진 동력이 떨어질 수 있어서다.


이른바 '친형 강제입원' 의혹은 직권남용 혐의와 연결되어 있어서 향후 이 지사의 결단력 있는 도정운영이 자칫 권한의 과도한 사용이라는 부정적 프레임에서 읽힐 가능성도 있다.

 

만약 배우 김부선 씨와의 스캔들을 검찰이 사실로 판단해 기소하면 이 지사의 이미지에 치명상을 입힐 수 있다. 이 지사는 그동안 이 부분은 전혀 사실이 아니라고 주장해왔던 만큼 정직성ㆍ도덕성이 시험대 위에 오르게 된다.


더욱이 '정무적 판단'을 미루고 있는 더불어민주당이 검찰의 기소를 계기로 탈당을 요구하거나 출당 카드를 뽑아 들 경우 이 지사는 정치적으로는 물론 도정 운영에서도 '고립무원'에 빠지게 된다.

 

같은 당 소속 도의원들이 절대다수를 차지해 '강력한 우군'으로 여겨져 온 경기도의회로부터 도정 운영과 관련해 온전한 협력을 기대하기 어렵게 되는 것은 물론이다. 이미 도의회는 이 지사의 핵심 공약 사업인 '생애최초 청년국민연금'이 조례 없이 추진됐다는 이유로 사업예산 147억원을 모두 삭감하는 등 이런 징후를 부분적으로 예고했다.

 

이 지사 본인이 천신만고 끝에 기소의 칼날을 피해가더라도 부인 김 씨가 기소되면 정치적 파장과 타격은 오히려 더 클 수 있다. 김 씨가 소유주로 지목된 '정의를 위하여(@08__hkkim)', 세칭 '혜경궁 김씨' 트위터 계정에 올라온 문제의 글들은 노무현 전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한 민주당 내부를 무차별적으로 비판한 '원죄'가 있어서다.

 

처음 이 사건을 고발한 주체 역시 이 계정주로부터 '자한당과 손잡았다'고 비난받은 민주당 전해철 의원이었다. 이 때문에 이 지사가 자신의 혐의를 벗더라도 부인 김 씨가 재판에 넘겨질 경우 가뜩이나 당 내부 기반이 부족하다는 평가를 받는 이 지사 입장에서는 당에서 설 땅을 더 잃을 수 있다.


이 지사가 "트위터 계정주 사건의 본질은 이간계"라고 말한 것도 당 내외적으로 이 문제가 가져올 파장의 크기를 스스로 가늠하고 있다는 방증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부부 모두 기소되는 경우

 

이 지사 부부 입장에서는 가장 원치 않는 상황이 될 것이다. 두 사람 모두 여러 가지 의혹에 대해 일관되게 '결백'을 주장해왔고, 그런 연장 선상에서 당당하게 행동해 왔다는 점에서 '동시 기소'는 상당한 충격파를 안겨줄 것이 틀림없다.

 

결국 이런 상황에서는 재판에 전력투구할 수밖에 없게 된다. 이 지사는 최근 "아내가 빨리 자유롭게 되길 바란다"고 말할 정도로 배우자의 시련을 부담스럽게 여기는 만큼 재판과정에서도 '조력'을 아끼지 않을 전망이다.

 

이런 최악의 시나리오에서 정치적 파장의 크기를 가늠하기는 쉽지 않지만, 한 유력 정치인의 미래는 상당히 암울해질 수밖에 없음은 분명해 보인다.(연합뉴스)

 

▲ '설상가상' 이재명, 부부 동시에 기소 위기 (CG)[연합뉴스TV 제공]     © 운영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