政·經·社

의료비 가계 직접부담 줄고 있지만...OECD 4위 '여전히 높다'

의료비 개인 부담이 낮은 나라일수록 선진국이다. 정부는 당연히 선진국 만들기에 전력해야!!

김석주기자 | 기사입력 2018/12/04 [23:20]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한국 의료비 가계직접부담 줄고 있지만…OECD 4위로 여전히 높아
2016년 전체 의료비중 33.3% 가계부담…공공재원 부담은 최하위권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정책에 힘입어 우리나라 국민의 의료비 가계직접부담은 줄고 있지만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과 비교해서는 여전히 높은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연합뉴스에 의하면, 이에 반해 우리나라 의료비에서 차지하는 세금과 사회보험 등 공공재원의 비중은 OECD 평균수준에도 미치지 못할 정도로 낮았다.

 

▲ 한국 의료비 가계직접부담 줄고 있지만…OECD 4위로 여전히 높아     © 운영자

 

23일 보건복지부와 한국보건사회연구원에 따르면 'OECD 건강통계 2018'을 분석한 결과, 2016년 기준으로 우리나라 경상 의료비중에서 가계직접부담 비중은 33.3%로 5년 전인 2011년의 34.6%보다는 1.3%포인트 하락했다. 하지만 OECD 평균(20.3%)보다 1.6배가량 높았다.

 

OECD 회원국 중에서 가계직접부담 비율이 가장 높은 국가는 라트비아(45.0%)였다. 한국은 라트비아, 멕시코(40.4%), 그리스(34.3%)에 이어 네 번째로 가계직접부담 비중이 높았다.프랑스가 9.8%로 경상 의료비 중 가계직접부담 비중이 가장 낮았다.

 

이처럼 우리나라 국민이 직접 부담한 의료비가 선진국보다 많았던 것은 의학적으로 필요한 모든 비급여를 급여화하는 이른바 '문재인 케어'가 본격 시행되기 전인 작년까지 건강보험이 적용되지 않는 비급여 진료항목이 많았고 급여항목이라도 본인 부담률이 20∼60%로 높았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반면, 한국의 경상 의료비 중 공공재원 지출 비중은 2017년 잠정치 기준으로 58.2%로 OECD 회원국 평균(73.5%)보다 낮았다. 공공재원은 정부 재원(세금)에 건강보험, 산재보험, 장기요양보험 등 사회보장기금을 포함해 계산한 금액을 말한다.

 

OECD 회원국 중에서 한국보다 공공재원의 비중이 낮은 나라는 멕시코(51.6%), 라트비아(54.2%) 등 2개국뿐이었다. OECD 회원국 중에서 경상 의료비 중 공공재원의 비중이 높은 나라는 노르웨이·독일(85.0%), 덴마크·일본(84.2%), 스웨덴(83.6%), 프랑스(83.0%), 아이슬란드(82.0%), 체코(81.9%) 등이었다(연합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가계의료비#지출증가#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