女元시대

"여성이 살해되고 있다" 이스라엘 여성 폭력 수만 명 가두행진

여성이 편안하고 행복한 곳에서는, 아무리 짓궂은 운명의 여신이라도 미소 짓는다

윤영미기자 | 기사입력 2018/12/05 [20:01]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여성이 살해되고있다"…이스라엘 수만명 '미온책' 항의시위
 

이스라엘에서 폭력에 목숨을 잃는 여성이 급증하는 가운데 정부의 미온적인 대처에 항의하는 시위가 4일(현지시간) 전국 주요 도시에서 벌어졌다. A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이날 텔아비브에서만 수만 명이 거리로 몰려나와 가두행진을 벌였다.

 

빨간 모자를 쓴 시위자들은 "여성의 피는 싸구려가 아니다" "우리는 살해되고 있는데 정부는 침묵만 한다" 등의 구호가 적힌 피켓을 들고 베냐민 네타냐후 총리에게 "각성"을 촉구했다. 일부 시위대는 네타냐후 총리의 별명인 '비비(Bibi)'를 구호 앞에 붙이기도 했다.

 

▲ 이스라엘에서 여성 폭력에 항의하는 시위 참가자 [신화=연합뉴스]     © 운영자

 

예루살렘에선 희생된 여성들의 이름이 적힌 수십 개의 피켓이 널려 있는 도로 위에 희생자의 피를 상징하는 붉은 색 페인트를 뿌렸다. 텔아비브 광장에는 여성 폭력을 상징하는 붉은 색 신발이 200켤레가량 쌓여 있었다. 폭력에 희생된 여성들을 추념하는 침묵시위도 잠시 진행됐다.

 

여성 참가자들은 직장 출근을 거부하는 연가투쟁도 벌였다. 그런데 이스라엘 기업과 자치단체 수십 곳은 시위를 지지하는뜻으로 출근하지 않은 여성 노동자에게 일당을 지급했다. 이번 시위는, 지난주 두 명의 여성이 추가로 살해된 것에서 촉발됐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이들을 포함해 올해 들어서만 24명의 여성이 이스라엘 내에서 피살됐다. 대다수는 자신의 안전을 걱정하고 있다고 미리 경찰에 신고했지만 끝내 보호받지 못했다. 네타냐후 총리는 최근 '폭력피해 여성 쉼터(shelter)'를 방문한 데 이어 지난 2일에는 여성 폭력에 대응하는 정부 위원회를 가동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폭력에 시달리는 여성에게 더 나은 미래와 희망을 가져다주기 위해 자주 이 위원회를 열겠다고 말했다. 그러나 야당 의원들은, 정부가 자금을 지원하지 않아 앞서 나온 대책도 시행되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스라엘 정부는 지난해 여성 폭력 대책에 6천700만 달러를 투입하겠다고 약속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이스라엘,#여성폭력,#가두시위,#연가투쟁,#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