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임우재-이부진 이혼소송 재판부..임우재 요구로 바뀌게 된다

부부는 갈라서면 남이다. 재판부 문제 하나도 자기에게 유리하게 하려는 이기주의가 발동한다

이정운기자 | 기사입력 2019/01/04 [22:33]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임우재 "불공정 재판 우려" 재판장 기피 신청
 서울고법 "이유 없다" 기각…임우재 즉시항고
 대법 "합리적 의심…다시 판단하라" 돌려보내

 

임우재(51) 전 삼성전기 고문이 이부진(49) 호텔신라 사장과의 이혼소송 항소심 재판부를 변경해 달라며 제기한 신청이 대법원에서 받아들여졌다. 대법원 2부(주심 노정희 대법관)는 4일 임 전 고문이 낸 기피 신청 재항고 사건에서 청구 기각을 결정한 원심을 깨고 사건을 서울고법에 돌려보냈다.

 

▲ 임우재 삼성전기 상임고문(오늘쪽)과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 운영자

 

대법원은 임 전 고문과 이 사장 이혼 소송을 맡은 서울고법 가사3부 재판장 강민구 부장판사가 과거 장충기 전 삼성미래전략실 차장(사장)과 연락을 주고받은 점 등을 고려할 때 불공정 재판을 의심할 객관적 사정이 있다고 봤다.

 

재판부는 "일반인으로서 당사자 관점에서 불공정한 재판 의심을 가질만한 객관적인 사정이 있으면, 실제 법관에게 편파성이 존재하지 않거나 공정한 재판을 할 수 있는 경우에도 기피가 인정될 수 있다"고 전제했다.

 

이어 "강 부장판사는 부산지법원장 재직 시절 장 전 사장에게 10여 건의 문자메시지를 보냈다"며 "법관 신상이나 동생 인사 관련 사적인 내용이 포함됐고, 이런 사실은 보도를 통해 사회 일반에 알려졌다"고 설명했다.

 

또 "장 전 사장은 대주주 경영지배권 행사를 지원하는 미래전략실에서 근무했다"며 "2015년 5월 이 사장에게 면세점 사업자 선정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문자 보낸 적 있고, 이 사장도 다음해 3월 장 전 사장에게 한옥호텔 건축사업 승인이 잘 마무리돼 감사하다는 문자를 보내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이를 토대로 "강 부장판사와 장 전 사장의 관계, 이 사장과 장 전 사장의 삼성에서 지위 및 둘의 협력관계 등을 비춰보면 일반인 관점에서 볼 때 법관과 사건 관계로 인해 불공정한 재판을 할 수 있다는 의심을 할 만한 객관적인 사정이 있다"면서 "의심이 단순한 주관적 우려나 추측을 넘어 합리적이라고 볼 여지가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신청 이유가 없다며 기피신청을 기각한 원심 판단은 법리를 오해해 재판에 영향을 미친 잘못이 있다"며 "사건을 다시 심리·판단하라"고 결정했다.

 

임 전 고문은 지난해 3월 재판부와 삼성그룹과의 긴밀한 관계가 우려된다며 법관 기피신청을 냈다. 강 부장판사가 장 전 사장에게 안부 문자를 보냈다는 의혹 등을 제기하며 불공정한 재판을 할 우려가 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기피 신청 사건을 맡은 서울고법 가사2부(부장판사 김용대)는 "제출한 자료나 사정만으론 공정한 재판을 기대하기 어려운 사정이 있다고 보기 어렵다"며 기각했다. 임 전 고문은 불복해 지난해 4월 항고했다.

 

한편 임 전 고문과 이 사장 이혼소송 1심은 두 사람이 이혼할 것을 판결하면서 이 사장 재산 중 86억원을 임 전 고문에게 지급하게 하고, 자녀 친권 및 양육권자로 이 사장을 지정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이부진#임우재#불공정재판#재판부교체요청#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