못참겠다

서지현 검사 인사보복 재판서,새빨간 거짓말 한 검사들 누구?

검사라고 다 검사가 아니라 검사들 가운데도 검사답지 않은 검사가 있나보다. 창피한 검사들이다

김미혜기자 | 기사입력 2019/01/05 [21:38]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서지현 "안태근 인사보복 재판서 관련 검사들 새빨간 허위진술"


안태근 전 검사장에게 성추행과 인사보복을 당했다고 폭로한 서지현 검사가 이 사건의 재판에서 관련 검사들이 거짓 진술을 했다고 주장했다.

 

5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 검사는 전날 페이스북에 "증거기록 일부에 대한 열람 복사가 허가됐다"며 "관련 검사들의 새빨간 허위진술을 본 후 시작된 메스꺼움이 며칠째 가라앉지 않는다"는 글을 올렸다. 그는 "일부 정치검사를 제외한 대부분 검사는 선량하다 믿고 15년을 살았다"며 "나를 향한 그들의 멸시와 조롱에 그들도 예외가 아니라는 사실이 사무친다"고 덧붙였다.

 

▲ 상관의 성추행 피해 사실을 폭로해 사회 각계의 '미투(Me too·나도 당했다) 운동'을 촉발한 서지현 검사가 6일 오후 서울 서초동 서울지방변호사회관에서 안태근 전 검사장과 국가를 상대로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제기하는 것과 관련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운영자

 

서 검사가 열람했다는 증거기록은 성추행 피해자인 자신에게 부당한 인사보복을 가한 혐의로 기소된 안태근 전 검사장의 사건에 관한 것이다.

 

서 검사의 글은 성추행 사건과 관련해 당시 소문의 진상을 확인하는 과정에 관련됐거나, 서 검사에 대한 인사 과정에 관여한 검사들이 검찰 조사나 재판에서 사실관계를 두고 잘못된 진술을 했다고 지적한 것으로 해석된다.

 

안 전 검사장의 변호인은 지난달 열린 결심 공판에서 관련자들의 진술이 모두 검찰의 공소사실에 부합하지 않는다며 무죄를 주장한 바 있다. 서 검사는 페이스북 글에서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과 관련된 검찰 내 일화를 소개하기도 했다.

 

그는 자신이 검사가 된 2004년, 탄핵소추로 대통령 직무가 정지되기 전인 2월 노 전 대통령 명의의 임명장을 받은 검사들에게 "창피해서 어떻게 검사하느냐"고 비아냥거리는 이들이 있었다고 적었다.

 

서 검사는 이런 태도가 곧 검찰 내 비주류에 대한 멸시와 조롱이라며 "여검사에 대한 성폭력도 비주류에 대한 멸시와 조롱"이라고 했다. 그는 "검찰 내 주류는 정권과 상관없이 항상 같았다"며 "검찰 내 주류는 여전히 우병우 라인이다"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서지현#안태근#허위진술#거짓말#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