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직장인

청년 미혼율 일본을 앞지르다. 연애도 No, 결혼도 No!

일본을 앞지르려면 정치에서 앞지르든가, 경제에서 앞지르든가 할 일이지, 미혼이 뭐 자랑인가?

윤영미기자 | 기사입력 2019/01/08 [09:37]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한국 청년들 연애 안한다" 미혼율 급증· 이성교제 10명중 3명
30세 초반 남 56%·여 38% 미혼…이성교제 남 35세, 여 30세 이후 '뚝'
"경제형편이 연애에 영향 준다, 청년 생활안정 정책 필요"

 

우리나라 미혼인구 비율이 급속히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30대 중반 이하 청년층의 미혼율은 '미혼 급증'을 먼저 겪었던 일본을 이미 앞지른 것으로 나타났다.

 

결혼을 고려할만한 20∼44세 미혼 남녀 가운데 실제 이성교제를 하는 사람은 10명 중 3∼4명에 불과하고, 이런 낮은 교제율도 30∼35세를 기점으로 뚝 떨어지는 것으로 분석됐다.

 

"비극입니다. 남자가 여자를 보고도 사랑할 마음이 안생긴다면...마찬가지로 여자가 남자를 보고도 사랑할 마음이 안 생긴다면...." A씨(41. 웨딩플래너)는 "요즘은 어디 가서 말을 붙여도 웨딩플래너라면 쳐다보지도 않는다." 면서 "어떤 사람은 '당신은 왜 결혼 안하느냐?'고 오히려 내게 묻는다. 그런데 우리 언니도 나도 다 미혼이다." 까르르 웃었다.

 

▲ "한국 청년들 연애 안한다" 미혼율 급증· 이성교제 10명중 3명(네이버캡처)     © 운영자

 

8일 보건사회연구원의 보건사회연구 최신호에 실린 '청년층의 경제적 자립과 이성교제에 관한 한일 비교연구'에 따르면, 한국의 미혼인구 비율은 지난 20년간 급속히 증가했다.

 

국내 남성 미혼율은 25∼29세의 경우 1995년 64%에서 2015년 90%로 급증했다. 같은 기간 30∼34세(19%→56%), 35∼39세(7%→33%), 40∼44세(3%→23%) 연령층에서도 크게 올랐다.

 

여성 미혼율도 마찬가지다. 25∼29세(30%→77%), 30∼34세(7%→38%), 35∼39세(3%→19%), 40∼44세(2%→11%)에서 폭발적으로 증가했다. 사회문화적 환경이 비슷하고 중요 사회현상이 우리나라보다 일찍 일어나고 있는 일본의 경우, 1995년과 2005년에는 남녀 대부분 연령대에서 미혼율이 한국보다 높았다.

 

 
▲ [보건사회연구원]     © 운영자

 

하지만 2015년에 들어서는 남자 25∼29세 73%, 30∼34세 47%, 여자 25∼29세 62%, 30∼34세 35% 등으로 한국보다 낮아졌다. 특히 남성 25∼29세 미혼율은 한국보다 17%포인트나 낮았다.

 

미혼인구가 급증하고 있지만 이성교제 비율은 매우 낮은 상황이다. 2012년 국내 결혼 및 출산동향조사(20∼44세 미혼) 따르면, 이성교제를 하는 비율은 남성 33%, 여성 37%에 불과했다. 일본도 남성 29%, 여성 39%로 비슷했다.

 

보고서는 "미혼인구 비율이 일본을 쫓아가고 있고, 결혼의 선행조건이라 할 수 있는 이성교제 비율이 일본과 비슷해진다는 것은 앞으로 우리나라의 미혼 비율이 지속적으로 증가할 개연성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성교제의 심리적 연령 한계는 남성 35세, 여성 30세로 분석됐다. 국내 30∼34세 남성의 이성교제 비율은 31%이지만 35∼39에서는 14%로 절반 이하로 떨어졌고, 여성은 그 경계선이 더 빨라 25∼29세 41.8%에서 30∼34세 29.5%로 급감했다. 일본의 경우, 연령적 경계선이 모두 남녀 모두 35세였다.

 

보고서는 한국 여성의 이성교제 연령 한계에 대해 "30세 이후 이성교제와 결혼을 동일시하는 경향이 커져 이전과 같이 쉽게 교제를 시작하지 못하거나, 취업준비를 위해 이성교제를 포기하거나, 상대 이성으로부터 선택받지 못할 가능성 등이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경제적 요인이 이성교제에 큰 영향을 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한 경우 남녀 모두에서 이성교제 비율이 높았고, 소득이 많은 남성도 교제를 할 확률이 높았다.

 

▲ [보건사회연구원]     © 운영자

 

보고서는 "한국과 일본은 결혼하지 않으면 출산을 하지 않는 암묵적인 규범이 지배적인 국가로 이성교제는 결혼의 전제 조건"이라면서 "국가는 (청년의 이성교제와 결혼을 돕기 위해) 경제적 안정성을 보장하는 정책을 강력하게 추진할 필요가 있다"고 제언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미혼율#일본추월#결혼#연얘#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