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女家部

여가부, 방방곡곡 80지역에 다문화가족 사랑방 설치한 이유

다문화 사회는 이제 세계적인 선택이다. 미국의 발전은 다문화가 이끌어왔다. 우리도 함께 가자

유인정기자 | 기사입력 2019/01/11 [09:01]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여가부, 전국 80곳에 다문화가족 사랑방 설치

 

결혼이민여성들이 수시로 만나 친목과 화합을 다질 소통공간이 전국 곳곳에 마련된다.  여성가족부는 올해 총 88억원을 들여 전국 80곳에 '다문화가족 교류·소통공간'을 설치할 예정이라고 11일 밝혔다.

 

소통공간은 지역 공공시설과 커뮤니티센터 등 접근성이 높고 개방된 시설의 유휴공간을 리모델링해 마련할 방침이다.

 

▲ 결혼이민여성들이 수시로 만나 친목과 화합을 다질 소통공간이 전국 곳곳에 마련된다.     © 운영자

 

이 공간은 결혼이민여성의 사회적응, 자녀양육, 인권보호 지원을 위한 자기 주도형 활동과 다문화가정 자녀 간 소통·교류 활동, 언어발달 및 학교적응력 강화 등 자녀성장 지원을 위한 학습장 등으로 활용된다.


특히 이곳에서 지역 주민과 함께 출신 국가별 음식과 고유문화를 소개하는 다문화 지역사회 나눔활동을 펼쳐 다문화의 이해를 도울 계획이다.

 

여가부 관계자는 "다문화가족의 자조활동과 지역사회 소통을 돕기 위해 이 같은 사업을 추진하게 됐다"며 "다문화가족 교류·소통 공간을 계속 확대해 '참여와 공존의 열린 다문화사회'를 구현하겠다"고 말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여가부#진선미장관#다문화가족#사랑방#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