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응급의료실의 故 윤한덕 센터장 추모…설연휴근무중 돌연사

의학계엔 엉터리의사, 사기군의사도 있다. 그러나 윤한덕 같은 존경할만한 의사도 엄연히 있다.

김석주기자 | 기사입력 2019/02/07 [20:16]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故 윤한덕 센터장 추모…"응급의료 헌신 잊지 않을 것"
이국종 교수, 저서에서 '전국 응급의료체계 관리자'로 소개

 

설 연휴 근무 중 돌연 사망한 국립중앙의료원 윤한덕(51) 중앙응급의료센터장에 대한 추모가 잇따르고 있다. 7일 대한응급의학회는 성명을 내고 "설날 연휴에 발생한 청천벽력과 같은 비보에 애통한 마음을 금할 수 없다"고 말했다.

 

▲ 7일 오전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국립중앙의료원 고(故) 윤한덕 중앙응급의료센터장 빈소에 조문객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 4일 오후 6시께 의료원 응급의료센터장 사무실에서 심정지 상태로 발견된 윤 센터장은 응급의료 전용 헬기 도입, 재난·응급의료상황실 운영 등 국내 응급의료체계 구축에 헌신했다.     © 운영자

 

학회는 "윤 센터장은 중앙응급의료센터장으로서 한결같이 우리나라 응급의료의 발전을 위해 헌신했다"며 "응급의료기관평가, 국가응급진료정보망 구축, 응급의료 전용 헬기 도입 등 응급의료체계 구축에 선도적인 임무를 수행하던 진정한 리더"라고 회고했다.

 

이어 학회는 "윤 센터장의 응급의료에 대한 열정과 헌신을 잊지 않을 것"이라며 "그 숭고한 뜻을 잇고 받들어 우리나라 국민들의 생명과 안전을 지킬 수 있는 최상의 응급의료를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윤 센터장은 지난 4일 오후 6시께 국립중앙의료원 응급의료센터장 사무실에서 심정지 상태로 발견됐다. 윤 센터장은 응급의료 전용 헬기 도입, 재난·응급의료상황실 운영 등 국내 응급의료체계 구축에 헌신한 인물로 꼽힌다.

 

▲ 설 연휴 근무 중 국립중앙의료원 윤한덕 응급의료센터장 별세(서울=연합뉴스) 윤한덕(51) 국립중앙의료원 중앙응급의료센터장이 지난 4일 오후 6시께 의료원 응급의료센터장 사무실에서 심정지 상태로 발견됐다고 국립중앙의료원이 7일 전했다. [중앙응급의료센터 홈페이지 캡처]     © 운영자

 

아주대병원 권역외상센터장 이국종 교수도 지난해 10월 펴낸 저서 '골든아워'에서 윤 센터장을 '황무지에서 숲을 일구겠다'는 선택을 한 인물이라고 소개했다.

 

이 교수는 "윤한덕은 응급의학과 전공의 수련 기간에 응급실을 '지옥' 그 자체로 기억하고 있었다"며 "그것이 그를 지금 이 자리에 밀어 넣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후 윤한덕은) 국립중앙의료원 중앙응급의료센터를 맡아 전국 응급의료체계를 관리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또 2009년 가을 외상센터 관련 심포지엄에서 만난 윤 센터장의 모습을 "대한민국 응급의료체계에 대한 생각 이외에는 어떤 다른 것도 머릿속에 넣고 있지 않은 것 같았다"고 회상했다.

 

국립중앙의료원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의료원 모든 구성원은 일평생 국가 응급의료 발전을 위해 힘써온 윤 센터장을 잃은 슬픔에 빠져 있다"고 밝혔다. 이어 "윤 센터장은 묵묵히 자기 본분과 역할을 다해온 대한민국 최고의 응급의료 전문가"라며 "의료원은 고인의 그동안 공적을 기리고자 고인의 장례를 국립중앙의료원장으로 하고 영결식을 거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윤 센터장의 발인 및 영결식은 오는 10일 오전 9시 국립중앙의료원 장례식장에서 엄수될 예정이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윤한덕센터장#과로사#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