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경제 > 기업

LG화학 브랜드 가치, 상위 10개사 중 성장률 1위, 듀폰도 제쳤다

이제 우리는 한국에서 제일 가는 것도 중요하지만, 세계를 향하여 1등작전을 펴야 하는 시대다

김석주기자 | 기사입력 2019/02/08 [10:34]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LG화학, 브랜드가치 가장 빨리 커진 화학기업…듀폰보다 높아

英 브랜드파이낸스 ‘2019년 화학기업 10’ 보고서
LG화학 브랜드 가치 33억3800만달러로 4위 랭크

전년대비 브랜드 가치 37.9% 폭풍 성장 이목

LG화학[051910]이 전 세계 화학사 가운데 브랜드 가치가 가장 빠르게 성장하며 미국 듀폰의 브랜드가치를 넘어서게 됐다.

 

8일 업계에 따르면 영국 글로벌 브랜드 평가 전문 컨설팅업체 '브랜드파이낸스'가 최근 발표한 '2019년 화학기업 10' 보고서에서 LG화학은 전 세계 화학사들의 브랜드 가치 순위에서 4위를 차지했다. 브랜드파이낸스는 LG화학의 브랜드 가치를 33억3천800만 달러(한화 약 3조7천540억원)로 평가했다.

 

▲ LG화학, 브랜드가치 가장 빨리 커진 화학기업…듀폰보다 높아     © 운영자

 

1위는 독일 바스프(82억5천300만 달러)가 차지했다. 그 뒤를 이어 2위 미국 다우(68억1천900만 달러), 3위 사우디아라비아 사빅(39억6천400만 달러)이었고 화학 브랜드의 대명사 격인 미국 듀폰(32억6천100만 달러)이 5위로 LG화학의 뒤에 자리했다.

 

이어 ▲6위 미국 라이온델바젤(30억7천300만 달러) ▲7위 프랑스 에어리퀴드(25억9천400만 달러) ▲8위 일본 미쓰비시케미칼(25억3천500만 달러) ▲9위 미국 프렉스에어(23억700만 달러) ▲10위 일본 아사히카세이(22억4천600만 달러)가 브랜드 가치 상위 10위 안에 속했다.

하지만 전년 대비 올해 브랜드 가치 성장 폭 기준으로 본다면 국내 LG화학이 1위였다.


LG화학의 브랜드 가치는 지난해 24억2천100만 달러에서 올해 33억3천800만달러로 1년 만에 37.9%가 증가했다. 브랜드 가치 상위 10개사 가운데 브랜드 가치 성장률이 30%대인 기업은 LG화학 외에, 올해 처음 '톱10'에 진입한 라이온델바젤(32.3%)이 유일했다.

 

LG화학보다 브랜드 가치 순위가 높은 바스프(10.8%)나 다우(4.2%), 사빅(6.5%)은 성장률 기준으로는 LG화학에 크게 못 미쳤다. 브랜드파이낸스는 LG화학이 지난해 실적 신기록을 세웠고, 중국을 비롯한 아시아에서 영향력을 확장하고 있다는 점에 주목한 것으로 보인다.

 

LG화학은 지난해 전년보다 10% 가깝게 늘어난 연간 매출 28조1천830억원을 달성하며 사상 최대 매출 기록을 세웠다. 또 지난달에는 중국 난징(南京) 신강(新港) 경제개발구에 있는 전기차 배터리 1공장과 소형 배터리 공장에 오는 2020년까지 각각 6천억원씩 총 1조2천억원을 투자하겠다고 발표했다.

 

브랜드파이낸스는 "LG화학은 다른 어떤 화학기업보다도 빠른 브랜드 성장을 보이고 있다"며 "판매량 증가와 중국에서의 배터리 공장 증설 등으로 인해 아시아 지역에서의 브랜드 가시성이 강화됐다"고 평가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LG화학#브랜드가치#폭풍성장#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