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日 유명 펑론가의 독설 “불쌍한 나라, 헬조선 내비둬!”

사람의 나라 아닌 동물왕국 일본, 여성을 가축 취급하는 나라 일본..망하지 않은 것이 다행이다

이정운기자 | 기사입력 2019/02/08 [13:06]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불쌍한 나라, 헬조선 내버려두자” 오마에 겐이치 한국 폄하

 

일본의 유명 경제평론가가 한국을 불쌍한 나라라며 폄하했다. 그는 한국이 분노만할 뿐 일본에게는 큰 손해가 없는데다 일본에 가장 많이 찾아와 주는 고마운 손님인 만큼 그저 관망하는 게 가장 현명한 선택이라는 독설까지 퍼부었다.


논란의 주인공은 경영 컨설턴트이자 경제 평론가로 활동하는 오마에 겐이치(大前硏一·76)다. 영국 이코노미스트지에서 피터 드러커, 톰 피터스와 함께 현대의 사상적 리더로 주목했고 1994년엔 현대 경영의 정신적 지도자 중 한 명으로 뽑힌 인물이다.

 

▲ 오마에 겐이치 도서 캡처     © 운영자

 

오마에는 일본 유력주간지 ‘슈칸포스트(週刊ポスト)’ 최신판에 실린 칼럼에서 전쟁위안부 합의나 강제징용, 레이더 문제 등으로 악화되는 한일 관계에서 일본은 관망하는 자세를 지녀야 한다고 주장하면서 한국을 폄하하는 표현을 수차례 사용했다.

 

그는 칼럼에서 한국을 ‘국민에게 미움받는 불쌍한 나라’라고 적었다. 오마에는 한국 블로그글을 인용하면서 “한국의 여론을 보면 의외로 건강하며 많은 (한국) 국민들이 한국 정부의 (일본에 대한) 대응에 의문을 지니고 있다”고 썼다.

 

또 한국 국민들은 일본 관광을 즐기며 ‘친일’하고 있다고도 했다. 오마에는 “(최근 논란이 일자) 일부에선 한국에 대해 국교 단절이나 무비자 여행 제한을 주장하는 것 같지만 좋은 아이디어가 아니다”라면서 “한국의 국민 수준에서는 ‘친일’이 계속되고 있다”고 했다.

 

▲ 슈칸포스트 인터넷판 캡처     © 운영자

 

일본을 찾아오는 한국인 관광객이 많으니 이를 막자는 주장은 국익에 반한다는 설명이었다. 실제로 일본 관광국(JNTO)에 따르면 2018년 일본을 방문한 한국인 관광객은 전년보다 40만명 증가한 754만여명이다. 이는 중국(838만여명)에 이어 두 번째로 많은 것으로 전체 외국인 관광객 3119만명 중 24%를 차지한다.

 

오마에는 이를 놓고 “한국에선 나라를 탈출하고 싶다고 생각하는 국민이 (아마 선진국 중에서 가장) 많은 나라라는 것을 염두에 둬야한다”고 분석했다.

 

그는 아울러 ‘헬조선’을 거론했다. 오마에는 “사실 한국인의 대부분은 자국을 싫어한다”면서 “왜냐면 지역연고 채용이 발호해 돈과 연줄이 없는 사람은 꿈도 희망도 없고, 재벌계 대기업 직원이나 공무원이 되지 않으면 풍족한 생활을 할 수 없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생각해 보면 ‘불쌍한 나라’다. 그래서 (한국 정부는) 옆나라 일본을 적으로 삼아 욕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     © 운영자

 

오마에는 또 “한국인은 국민정서법이 지배해 야유하는 국민성을 지녔다”면서 “일본이 정론으로 대응하거나 아픈 곳을 찌르면 쉽게 분노한다”고 평가했다. 그러니 “내버려 둬도 일본에는 실제 손해가 없고 외국인 관광객 중 4분의 1이나 차지하는 고마운 손님이니 관광하는 게 가장 현명한 선택”이라고 비아냥댔다. 일본 네티즌들은 그의 글을 돌려보며 한국 비판에 열을 올리고 있다.

 

오마에는 미국 경영컨설팅 업체 맥킨지앤컴퍼니에서 일본 지사장과 아시아·태평양지역 회장을 지냈다. UCLA 대학원 공공정책 학부 교수, 호주 본드대 교수, 이화여대·고려대 명예 객원교수, 미국 펜실베이니아대 경영전문대학원(MBA) 와튼스쿨의 싱크탱크인 SEI센터의 이사회 멤버 등으로 활동했다.(동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일본펑룐가#한국펌하#독설#쪽빠리#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