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섹스봇 시장 급성장 배경엔 결혼 못한 노총각 3천만명이

섹스로봇..쾌락을 대신하는 인공지능이, 죽음을 대신해 주는 로봇은 안 만들지 궁금한 세상이다

이정운기자 | 기사입력 2019/02/08 [18:14]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中 `결혼불능` 노총각 3천만명 시대 온다…"섹스봇 시장 급성장"

징둥닷컴, 내년 中 성인용품 산업 10조원 규모로 성장 전망

  
남성이 여성보다 많은 성비 불균형이 심각한 중국에서 배우자를 찾지 못하는 결혼 적령기의 남성이 급증함에 따라 향후 섹스 로봇 보급이 일반화할 것이라는 인구학자의 전망이 나왔다.

 

8일 대만 중앙통신사에 따르면 인민대 인구·발전센터의 리인허(李銀河) 주임은 최근 중국 인터넷 매체 이탸오(一條)와 인터뷰에서 "2050년이 되면 로봇과의 성관계가 전체 인류 성관계의 절반을 차지하게 될 것"이라며 "이는 매우 흥미로운 전망"이라고 밝혔다.

 

▲ [진싼와와 홈페이지]     © 운영자

 

그는 "이미 중국에서 섹스 로봇이 생산돼 팔리고 있다"며 "앞으로는 일반인들도 보통의 가전용품처럼 섹스 로봇을 쉽게 살 수 있게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리 주임은 2050년께가 되면 중국에서 결혼 적령기의 남성 중 3천만∼4천만명이 인구 구조상 영원히 반려자를 찾지 못하게 될 것이라면서 섹스 로봇이나 가상 현실상의 성관계를 더는 백안시할 필요는 없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가상 성관계는 인공지능 시대의 새 발명품으로서 에이즈(AIDS·후천성면역결핍증)가 만연한 시대 깨끗하고 안전한 방식"이라고 덧붙였다.

 

대를 이을 남아를 선호하는 전통적 문화와 과거 강력했던 산아제한 정책 등이 복합적으로 영 향을 미쳐 중국의 성비 불균형 문제는 다른 나라들보다 심각한 편이다. 중국의 35∼59세 독신 남성은 2020년 1천500만명에서 2050년 3천만명으로 급증할 것으로 예상된다.

 

작년 말을 기준으로 중국의 총인구가 13억9천538만명을 기록한 가운데 남성이 7억1천351만명, 여성이 6억8천187만명으로 성비(여성 100명당 남성수)가 104.64였다. 이미 중국에서는 적지 않은 성인용 인형이 팔리고 있다.

 

광둥성에 공장이 있는 중국의 대형 성인용 인형 업체인 진싼와와(金三娃娃)는 2016년 인공지능(AI)형 인형을 출시했다. 이 회사 제품의 가격대는 1만∼5만 위안(165만∼829만원)선이다.

정부의 보수적인 정책으로 중국에서 성인용품 시장은 아직 전체 경제 규모에 비교해 크지는 않지만 성장 속도는 빠른 편이다.

 

중국 전자 상거래 업체 징둥닷컴은 2020년 자국 성인용품 시장 규모가 90억 달러(약 10조1천억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19/02/08 [20:50]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결혼불능#노총각#섹스봇#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