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승리, 버닝썬 의혹 속에서 활동 재개...서두르는 이유가?

승리..어쩌다 버닝선 사건에 연계되었는지, 그 의혹부터 벗지 않으면 가수 생명이 어떻게 될지..

김미혜기자 | 기사입력 2019/02/09 [11:29]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승리, 버닝썬 의혹 속 활동 재개…콘서트 홍보 나서

승리가 8일 인스타그램에 올린 공연 포스터


자신이 사내 이사를 지낸 클럽 '버닝썬' 의혹으로 대외활동을 삼가던 빅뱅 승리(본명 이승현·29)가 콘서트 홍보에 나서며 조심스럽게 활동을 재개하고 있다. osen은 승리가 버닝썬의 대표이사였다는 사실을, 법인 등기부등본과 함께 공개한 바 있고, sns 에도 동일한 내용들이 떠있다.  

 

이 와중에, 승리는 지난 8일 오후 인스타그램 계정에 공연 포스터를 올리고 다음 달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추가로 콘서트를 연다고 밝혔다. 지난 2일 "클럽의 경영과 운영에 관여하지 않았다"는 취지의 글을 올린 뒤 침묵을 지키다 엿새 만에 올린 글이다.

 

"승리는 재능 있는 가수다. 이번 버닝선 사건을 말끔히 정리하지 못한 이유는 참으로 궁금하다." A씨(61. 전직 연예 전문기자)는 "연예인이 어떤 사건과 연루되면 연예인으로서의 생명에 큰 피해가 온다. 지금 승리는 활동 재개가 문제가 아니라, 버닝썬 사건으로부터 자유로와져야 한다. 소속사도 이걸 알고 있을텐데..."라며 "이 사건이 수사당국에 의해 명명백백히 밝혀지기 전까지 승리는 근신하고, 사건의 마무리에 전력해야 되지 않을까?"라며 우려를 표시하기도, 

 

▲ [YG엔터테인먼트 제공]     © 운영자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도 지난달 31일 양현석 대표 프로듀서가 승리를 두둔하는 글을 올린 뒤로는 승리 관련 보도자료를 내지 않았지만, 콘서트 홍보 자료를 배포하며 지원사격을 했다. 그러나 콘서트가 성황리에 진행될지는 미지수다.

 

승리는 오는 16∼17일 서울을 시작으로 23일 싱가포르, 3월 9∼10일 일본 오사카, 17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월드투어가 예정됐다.

 

서울 공연은 불과 일주일 앞으로 다가왔지만, 티켓 판매율은 저조한 편이다. 9일 오전 단독 예매사이트 옥션티켓에 남은 물량은 16일 공연이 387석, 17일 공연이 410석이다. 공연이 열리는 SK핸드볼경기장이 5천석 규모임을 고려하면 총 좌석의 8%가 안 팔린 셈이다. 시대를 풍미한 그룹 빅뱅 멤버가 입대를 앞두고 여는 마지막 콘서트라는 점에서 이례적이라는 반응이 많다.

 

'버닝썬' 사건은 지난해 11월 24일 손님 김 모 씨와 클럽 보안요원 간 폭행 사건이 불거지면서 시작됐다. 김 씨는 클럽에서 성추행당한 여성을 도우려고 나섰다가 보안요원과 출동한 경찰에 폭행당했다며 경찰과 클럽 간 유착 의혹을 제기했다.

 

또 김 씨 외에 클럽 전직 직원 등이 이 클럽에서 이용객들이 마약을 투약하고 여성을 성폭행했다는 의혹까지 잇따라 제기했다.

 

승리는 버닝썬 사내이사를 맡아왔고, 각종 방송에서 자신이 무늬만 사장이 아니라 실제 운영자라고 말해왔지만, 논란이 불거지자 말을 뒤집었다. 지난달 31일에는 이사직도 내려놨다.

서울지방경찰청은 광역수사대를 전담수사팀으로 지정해 클럽 내 성폭력, 마약, 버닝썬과 경찰 간 유착 의혹 등을 내사 중이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버닝썬#성관계동영상#승리#콘서트#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