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산후조리원 요금 강남 최고 2,500만원..여기도 빈부격차…

돈이 많다고 아이를 잘 키우는 건 아니다. 돈이 없어도 사랑의 손길만 따뜻하면 아이들은 잘 자란다

이정운기자 | 기사입력 2019/02/10 [20:26]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서울 산후조리원 이용료, 최소 155만원·최고 2500만원
 서울시, 2월 현재 산후조리원 이용요금 현황 공개

 

서울에서 2주간 산후조리원을 이용할 경우 최소 155만원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고 금액은 2500만원이었다. 최고가와 최저가의 차이는 16배였다.

 

서울시가 지난 8일 2월 현재 '서울시 산후조리원 이용요금 현황'을 공개한 결과에서다. 휴업기관을 포함해 서울시 145개 산후조리원 전체의 이용요금이 공개됐다.

 

▲ 서울 산후조리원 이용료, 최소 155만원·최고 2500만원     © 운영자

 

10일 서울시에 따르면 최저 요금은 강서구 A산후조리원으로 2주 일반요금이 155만원이었다. 강동구 B산후조리원은 170만원, 노원구 C산후조리원은 175만원으로 나타났다. 190만~198만원은 5곳이었다.

 

가장 비싼 곳은 강남구 D산후조리원으로 분석됐다. 특실요금은 2500만원, 일반요금도 1000만원으로 다른 곳보다 비쌌다. 강남구 E산후조리원과 F산후조리원도 2주 특실요금이 2000만원이었다.

 

1000만~1500만원 비용이 필요한 산후조리원도 많았다. 총 7곳으로 강남과 송파에 집중됐다. 서울시 산후조리원 일반요금의 70%는 2주 이용가가 200만~300만원대에서 형성됐다. 특실이용가도 200만~300만원대가 60%로 가장 많았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서울시#산후조리원#가격차이ㅣ#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