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극한직업' 영화 제작비 65억으로 극한 대박났다

돈에 눈이 달렸다는 얘기가 있다. 돈은 자기가 가고 싶은 데로만 간다는 것이다. 극한 돈 철학!

문정화기자 | 기사입력 2019/02/10 [21:13]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제작비 65억 영화 '극한직업', 벌어들인 돈이 무려..

 

"스타님들 여러분 모시고도  줄줄이 실패하는 영화도 많은데 극한직업은 딱히 내세울 스타없이도 적은 비용으로 대박을 이뤘으니 연출의 힘이 얼마나 큰것인지.. 고객의 Needs를 정확히파악하는 일이 얼마나 대단한일인지 새삼 느끼게 되네요, 기억에 남는 감동은 없어도 또 보라면 볼 수 있을것같은 유쾌한 영화는 맞아요" 취준생 J씨는 아무 생각없이 또 보구 싶단다.

 

영화 '극한직업'(이병헌 감독)의 누적 매출이 900억원대를 넘었다. 7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 입장권 통합 전산망에 따르면 지난 6일 천만 관객을 점령한 영화 '극한직업'의 이날까지의 누적 매출액은 914억 8439만 5713원이다.

 

 
 

 

'극한직업'의 순 제작비는 약 65억원이다. 현재까지의 마케팅 비용이 약 20억원 정도임을 고려하면, 총 제작비는 약 85억원 선이다. 순 제작비만 보통 100억원 이상 들어가는 성수기용 영화들에 비해 적은 규모의 제작비가 투입된 중형급 영화인 셈이다.

 

직전 명절인 지난해 추석 개봉한 '빅4'만 보더라도 '물괴'와 '명당' '협상' 모두 100억원이 넘는 제작비가 들어갔고, '안시성'은 180억원이란 액수의 제작비로 시작 전부터 화제를 모았다.

 

CG나 세트 등에 많은 비용이 들어가는 블록버스터 영화들에 비해 코미디 장르인 '극한직업'은 상대적으로 적은 수준의 제작비로도 영화를 완성할 수 있었다. 여기에 1000만 돌파까지 이뤄냈으니 가성비로도 최고의 작품이 된 셈이다.

 

'극한직업'은 설 연휴 5일간 525만명의 관객을 동원했다. 이는 역대 설 연휴 최다 관객 동원 신기록이다. '극한직업'에 앞서 '검사외전'이 2016년 설 연휴 기간 478만 9288명을 동원했는데, 이 영화의 기록을 경신했다.

 

지난 1월 23일 개봉한 '극한직업'은 15일 만인 이달 6일 누적 관객수는 1052만 9842명을 나타내며 한국 영화 사상 역대 18번째로 천만 클럽에 가입했다.

 

관객수만으로 보면 천만 영화로는 '극한직업' 위에 1108만 1000명을 동원한 17위 '실미도'가 앞에 있는데, 최근 기세라면 곧 이 영화의 기록도 따라잡을 전망이다. '극한직업'의 흥행이 당분간 지속될 것이라는 예상이 지배적이어서다. 경쟁작인 '뺑반'의 화력이 크지 않은 데다가 2위인 '알리타: 배틀 엔젤' 역시 개봉 후 '극한직업'을 위협할 만한 화제성을 만들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극한직업#대박#흥행#천만영화#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