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김정훈.. 묵묵부답 한참 뒤 한다는 소리가 "친자라면 책임질 것"

"그 뱃 속의 아이가 내 아이라면...?" 그 소리에 여성은 얼마나 가슴 아플까? 무책임의 극치!

김미혜기자 | 기사입력 2019/02/28 [20:19]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김정훈 "전 연인 태중 아이 친자라면 양육 책임질 것"
"의견 차로 원활한 대화 안 돼…허위 사실에는 법적대응"

 

 전 여자친구에게 피소되며 임신중절 종용설 등에 휩싸였던 그룹 UN 출신 가수 겸 배우 김정훈(38)이 사흘 만에 침묵을 깨고 사과하며 책임질 일이 있으면 지겠다고 밝혔다.

 

"이 남자 참 인물값도 못하네요, 엄친아 이미지로 그동안 진실이 아닌 거짓으로 시청자를 농락한건가요? 묵묵부답이더니 이제외서 내 아이 라면 어쩌구 저쩌구.. 이래서 연예인이 욕을 먹는거 아닌가요?" 직장인 M씨는 냉정하게 돌아섰다.

 

▲   김정훈 "전 연인 태중 아이 친자라면 양육 책임질 것"   © 운영자

 

김정훈 소속사 크리에이티브광은 28일 입장을 내고 "정확한 소장 내용 확인을 위해 오늘에서야 입장 표명을 하게 된 점 죄송하다"며 "김정훈은 여성 분의 임신 소식을 지인을 통해 접하고 임신 중인 아이가 본인 아이로 확인되면 양육에 대한 모든 부분을 전적으로 책임지겠다는 뜻을 수차례 전달했다"고 설명했다고 연합뉴스는 전했다.

 

소속사는 그러면서 "하지만 서로 간의 견해차로 인해 원활한 대화가 이뤄지지 않았다"며 "김정훈과 소속사는 앞으로 이 사안이 원만하게 해결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반대로 이번 일과 관련해 허위 사실이 있다고 판단되면 모든 법적 대응을 하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김정훈은 최근 교제했던 여성 A씨로부터 약정금 청구 소송을 당했다. A씨는 김정훈과 교제 중 임신했는데, 김정훈이 임신중절을 요구한 데 이어 집을 구해주겠다고 해놓고서는 임대인에게 계약금 100만원만 준 뒤 연락을 끊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김정훈에게 임대차 보증금 잔액 900만원과 임대 기간 월세를 청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번 사건으로 김정훈이 TV조선 가상 연애 프로그램 '연애의 맛'에 출연한 데 대해서도 대중의 비판이 쏟아졌다. 그와 호흡을 맞췄던 파트너 김진아 씨는 SNS에 "제가 잘못한 것도 아니고, 제가 숨을 이유는 없다"고 씁쓸한 심경을 밝히기도 했다.

 

김정훈 측은 이에 대해서도 "'연애의 맛' 제작진과 이번 일로 상처받으셨을 김진아 씨에게도 진심 어린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불편한 소식으로 상심하셨을 모든 분께도 다시 한번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고개를 숙였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김정훈#전여친#피소#내아이#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