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연예

사드 충격은 끝! 작년 한류흑자 역대 최대 기록했다

한류가 왜 인기인지, 왜 그렇게 큰 돈을 벌어들이는지..;정치권은 한류에서 배워라. 한류가 스승이다

김미혜기자 | 기사입력 2019/03/02 [11:22]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게임·K팝 문화콘텐츠 영향력 커져…작년 한류흑자 역대 최대
'사드 충격'에서 벗어나…한류 관련 국제수지 흑자 70% 증가

 

지난해 게임과 K팝 등 한국의 문화콘텐츠 영향력이 확대하며 한류흑자가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

 

"해외에 나가보면 K팝 인기를 진짜 실감한다니까요. 한글 노래가사를 줄줄 따라부르는거 보면서 깜짝 놀랬어요, 물론 한국에 대한 이미지도 훨씬 더 좋아진건 말할것도 없구요, 앞으로 더 승승장구 할 일만 남았다니깐요" 대학생 M씨는 어깨가 쓰윽 올라갔던 경험을 말했다


2일 한국은행 경제통계시스템을 보면 지난해 국제수지에서 한류 관련 수지는 24억3천만달러 흑자로 전년보다 73% 증가했다. 우리나라 게임이나 TV 프로그램, 영화, 음원 등 콘텐츠와 관련해 해외에서 벌어들인 수입이 크게 늘어서다.

 

▲ 그룹 방탄소년단이 10일(현지시간) '제61회 그래미 어워즈'가 열릴 미국 로스앤젤레스 스테이플스센터에 마련된 레드카펫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9.2.11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     © 운영자

 

한류 관련 수지는 2012년에 흑자로 돌아선 뒤 2014년에 10억5천만달러로 늘었다. 2016년엔 15억1천만달러까지 뛰었으나 이듬해 고고도 미사일 방어 체계(THAAD·사드) 배치 관련 중국과 갈등 여파로 14억달러로 주춤했다.

 

작년엔 특히 게임 수출과 관련된 통신·컴퓨터·정보서비스수지가 21억1천만달러로 전년(11억3천만달러)의 두배 가까이로 급증했다. 이는 국내 대형 게임회사들이 중국 등 해외에서 견조한 실적을 낸 결과다. 해외 이용자가 국내 업체 게임을 다운로드하면 국제수지에서 서비스 수출로 잡힌다.

 

게임 관련 수지는 2013년 3억3천만달러에서 2014년 9억7천만달러로 거의 세배로 뛰었다. 2015년에 7억달러로 주춤했다가 2016년 9억9천만달러, 2017년 11억3천만 달러로 늘었다.

 

K팝 음원이나 영화·TV프로그램 판권, 콘서트 수입 등과 관련된 음향영상 및 관련서비스 수지는 지난해 3억2천만달러 흑자로 전년(2억8천만달러) 보다 소폭 늘었다.

 

2015년 2억4천만달러에서 2015년 5억2천만달러로 두배로 뛰었으나 2017년에 중국과 관계 악화로 직격탄을 맞고 2억8천만달러로 쪼그라들었다.

 

지난해에는 중국의 한한령(限韓令·한류 제한령)이 풀리고 BTS 등 국내 아티스트들의 글로벌 무대 진출이 확대하며 증가세로 돌아섰다.


[표] 한류 관련 국제수지

▲  [표] 한류 관련 국제수지  © 운영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K팝#한류#최대흑자#방탄소년단#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