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경제

포브스 억만장자 발표…한국 여성 중 최고 순위는 누구

부자 되기를 원하지만, 아무나 부자가 되는 것은 아니다. 그래도 누구나 그 꿈을 버리지 않고...

윤영미기자 | 기사입력 2019/03/06 [07:30]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포브스 억만장자 2천153명 발표…한국 이건희·서정진 등 40명
아마존 베이조스 1위 유지…이건희 65위, 서정진 181위
작년보다 인원·자산총액 모두 줄어…증시약세 반영된듯 

 

미국 경제전문지 포브스(Forbes)가 5일(현지시간) 세계에서 가장 부유한 사람들이라는 제목으로 빌리어내어(억만장자) 특집을 펴냈다. 자산 10억 달러(1조1천265) 이상을 보유한 전 세계 억만장자를 망라한 것으로 총 2천153명이 포함됐다.

 

이는 작년 같은 조사 때보다 55명 적은 수치다. 이들이 보유한 자산 합계는 87조 달러로 역시 작년보다 4천억 달러 줄었다. 전체 46%인 994명의 자산이 줄었다. 포브스는 "억만장자 수와 자산총액이 모두 줄어든 것은 최근 10년 사이 두 번째"라고 밝혔다.

 

▲ 2019년 포브스판 억만장자. 자료사진. 출처=포브스 홈페이지 캡쳐.     © 운영자

 

작년에 슈퍼리치 대열에 들어 있던 억만장자 247명이 보유 자산이 10억 달러 미만으로 줄어들면서 이탈했다. 전체의 11%로, 이는 2009년 금융위기 이래 가장 많은 수가 빌리어내어 그룹에서 '아웃'된 것이라고 포브스는 설명했다.

 

억만장자 수 감소는 최근 IT기술주 등을 중심으로 주식시장이 약세를 보인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중국 경제 침체도 크게 작용했다. 중국 억만장자는 49명이나 줄었다. 미국은 609명으로 가장 많았고, 20위 내에도 14명이나 포함됐다.

 

아마존 최고경영자(CEO) 제프 베이조스가 1천310억 달러(147조5천억 원)로 2년 연속 세계 최고 부호 자리를 지켰다. 2014~2017년 4년간 1위를 한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는 965억 달러로 2위에 자리했다.

 

워런 버핏 버크셔 해서웨이 회장이 825억 달러로 3위, 베르나르 아르노 LVMH 회장이 760억 달러로 4위, 멕시코 통신재벌 카를로스 슬림 일가가 640억 달러로 5위에 랭크됐다.

 

'자라'로 유명한 스페인 패션거물 아만시오 오르테가가 627억 달러로 6위였고, 7~10위는 래리 엘리슨 오라클 CEO(625억 달러),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CEO(623억 달러), 마이클 블룸버그 전 뉴욕시장(555억 달러), 래리 페이지 구글 공동창업자(508억 달러) 순이었다.

 

한국에서는 169억 달러(19조 원)로 65위인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순위가 가장 높았다. 이어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이 81억 달러로 181위,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69억 달러)이 215위, 김정주 NXC 대표(65억 달러)가 244위, 정몽구 현대차 회장(43억 달러)이 452위였다.

 

한국 여성 중에는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이 1천349위로 가장 높은 순위에 올랐다.한국 억만장자는 모두 40명이 포함됐다. 이틀 전 중국판 포브스 후룬이 발표한 2019년 세계 갑부 순위의 36명보다 4명 많았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31억 달러의 자산을 보유해 715위에 올랐다. 트럼프 대통령 자산은 작년과 같았지만 순위는 51계단 뛰었다.

 

▲ 카일리 제너     © 운영자

 

세계에서 가장 부유한 여성으로는 로레알 창업자의 손녀인 프랑수아즈 베탕쿠르-메이예로(493억 달러)로 전체 15위에 올랐다.

 

미국 유명 방송인 집안 카다시안가의 막내인 카일리 제너(21)는 10억 달러의 자산을 보유해 세계 최연소 억만장자로 이름을 올렸다. 킴 카다시안 웨스트의 동생인 제너는 자신의 이름을 딴 화장품 브랜드 카일리 코스메틱스 지분을 100% 갖고 있으며, 포브스는 제너가 자수성가로 억만장자가 됐다고 평가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브스#억만장자#이건희#서정진#아마존베이조스#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