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8 세계여성의 날 "성평등이 민주주의의 완성이다!!"

여성의 힘이 세상을 바꿀 것이다. 아직은 실권을 잡은 남성들이 세상 바꾸기를 주저하고 있지만...

김미혜기자 | 기사입력 2019/03/07 [08:14]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성평등 사회 실현하자"…8일 세계여성의 날

 

세계여성의 날인 오는 8일 성평등을 외치는 행사가 곳곳에서 열린다. 한국여성단체협의회는 이날 오후 2시 국회도서관 대강당에서 61개 회원단체를 포함한 120여개 단체 여성 지도자와 각계 인사 등 400여명이 참석하는 3·8 세계여성의 날 기념행사를 개최한다.

 

'여성과 경제'를 주제로 하는 행사에서 참가자들은 남녀임금 격차, 고용불안, 경력단절 등 여성 경제활동을 위축시키는 문제해결을 촉구할 예정이다. 또한 여성운동 방향을 제시하는 결의문을 채택하고 정치, 경제, 사회 각 분야 여성참여율 50% 달성을 위한 퍼포먼스도 펼친다.

 

▲ 6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의당 회의실에서 열린 정의당 2019년 3.8 세계여성의날 기념식 ‘여성에게 빵과 장미를!-여성정치독립선언 메시지 발표 및 퍼포먼스’ 행사에서 이정미 대표, 윤소하 원내대표, 심상정 의원과 참가자들이 “성차별·성폭력 없는 당당한 나라!” 구호를 외치고 있다.     © 운영자

 

이상오 연세대 교수는 '21세기 과학기술혁명시대의 여성'이라는 주제로 강연할 예정이다.

한국여성단체연합은 '성평등이 민주주의의 완성이다 - #미투, 우리가 세상을 바꾼다'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이날 오후 6시부터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세계여성의 날 기념 제35회 한국여성대회 기념식을 개최한다.

 

행사는 여성연합 홍보대사인 배우 권해효와 남은주 대구여성회 상임대표가 진행한다. 제31회 올해의 여성운동상 시상식이 열리고, 성평등 사회 실현을 위해 어떻게 싸워나갈 것인지 다짐하는 3.8 여성선언이 낭독된다.


여성에 대한 폭력과 억압, 차별의 사슬을 끊고 일어나 세상을 바꾸겠다는 메시지를 담은 퍼포먼스 '우리가 세상을 바꾼다'가 이어진다. 기념식 후 참가자들은 종로 일대를 행진할 계획이다.

 

▲     © 운영자

 

여성노동계는 조기퇴근시위를 벌인다. 한국여성노동자회, 한국여성민우회 등 13개 단체는 이날 오후 3시 광화문광장에서 '성별임금격차 해소를 위한 3시 스톱(STOP) 조기퇴근시위'를 한다.

 

이들은 채용 성차별, 차별임금, 성희롱·성폭력 등을 고발하고 '페이 미투'를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는 내용의 선언문을 발표한다.

 

한국노동조합총연맹이 이날 오후 2시 마포구청 대강당에서 전국여성노동자대회를 여는 등 노동계도 기념행사를 준비한다.

 

세계여성의 날은 20세기 초반 미국에서 여성 노동자들이 노동조건 개선과 선거권 획득을 위해 벌인 시위에서 출발한 국제기념일이다. 우리나라는 지난해부터 3월 8일이 법정기념일인 여성의 날로 지정됐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세계여성의날#3월8일#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