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한국 여성국회의원 비율, 세계 평균도 안돼...121위다

193개국중 121위가 어디야? 꼴찌 하려면 아직도 멀었네. 더구나 일본보다는 좀 나은 편이네!!

유인정기자 | 기사입력 2019/03/07 [09:21]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한국 국회의원 여성 비율 17.1%로 121위…세계 평균 밑돌아

G7 국가들 20% 이상…일본은 10.2%로 선진국 중 가장 낮아

 

한국이 국민1인당 소득 3만 달러를 넘었다고 해도, 선진국 행세하기는 아직 멀었다. 여성의 정치 참여 비율 지표 중 하나인 국회의원 여성 비율에서 한국이 전 세계 평균을 크게 밑도는 것으로 집계됐다.

 

6일(현지시간) 국제의회연맹(IPU)이 세계여성의 날을 앞두고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1월 기준 한국 국회의 여성 의원 비율은 17.1%(51명)로 전 세계 평균 24.3%와 큰 차이를 보이며 순위로는 조사 대상 193개국 중 공동 121위에 머물렀다.

 

"창피해서 말이 안 나온다. 대통령이 페미니즘을 부르짓는 나라의 여성지위가 이렇다니..." A씨(39. 현직 여교사)는 "여원뉴스가 국회의원 선거나 자자체 선거때마다, '이당저당 가리지 말고 여성후보 밀어주자' 캠페인 벌인 거 이해가 되네요."라며 "정치의 현대화가 그 나라의 현대화라는데...." 끝말을 삼켰다.

 

 

'제20대 총선 여성 국회의원 30% 실현을 위한 여성 공동행동 기자회견'   © 운영자

 

2016년 4월 총선 전 이뤄진 2016년 1월 자료에서 16.3%(49명)였던 것과 비교하면 비율에서는 높아졌지만, 인원수는 2명 증가에 그쳤다. 여성 의원 비율(하원 기준)이 가장 높은 국가는 르완다(61.3%)였고 쿠바(53.2%) 볼리비아(53.1%) 등이 뒤를 이었다.

 

선진국인 주요 7개국(G7) 중에는 프랑스(39.7%·16위)가 가장 높았고 이탈리아(35.7%·30위), 영국(32.0%·39위), 독일(30.9%·47위), 캐나다(26.9%·62위), 미국(23.5%·78위) 등으로 집계됐다.

 

▲  허핑턴포스트캡처   © 운영자

 

G7 국가 중 일본은 여성 의원 비율이 10.2%로 165위를 기록하며 다른 국가들과 큰 차이를 보였다. 북한은 여성 의원 비율이 16.3%로 128위였다. 대륙별로는 미주가 30.6%로 가장 높았고 유럽이 28.5%로 뒤를 이었다. 아시아는 19.6%로 가장 낮았다.

 

IPU 보고서는 130여 개국이 일정 수준에서 의원 여성 할당제를 시행하고 있다면서 2018년 치러진 선거에서 잘 설계된 할당제로 여성들의 의회 진출이 많아졌다고 덧붙였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여성국회의원#평균이하#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