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군 최초 전방사단 보병대대장 권성이 육군 중령

이제 이 나라 여성은 남성이 하는 어떤 일도 할 수 있다는 확신으 국민에게 심어주고 있다

유인희기자 | 기사입력 2019/03/07 [10:07]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여군 최초 전방사단 보병대대장 권성이 육군 중령


작년 12월 육군 28사단 돌풍연대 대대장 취임

"자유롭게 소통하는 활기찬 대대 만들겠다"

 

여군 최초 전방사단 보병대대장이 나온 사실이 7일 뒤늦게 알려졌다. 그 주인공은 작년 12월 육군 28사단 돌풍연대 대대장으로 취임한 권성이(39·육사 58기) 중령이다.

 

지금까지 여군이 신병교육대나 전투지원부대의 대대장을 맡은 사례는 있었지만, 전방사단의 보병대대장 보직은 권 중령이 처음이다. 육군사관학교가 여군을 배출한 첫해인 2002년 육사 58기로 임관한 권 중령에게는 '최초'라는 수식어가 따라다녔다.

 

▲ 여군 최초의 전방사단 보병대대장 권성이 중령이 강원도 인제 KCTC에서 장병들과 함께 훈련하고 있다. [육군 제공]     © 운영자

 

최초의 육사 출신 여군으로 소위 계급장을 단 이후 9사단 보병소대장과 연대 인사장교, 26기계화보병사단 사제상전장교 등의 직책을 수행했다.

 

영관장교가 된 이후에는 여군으로서는 이례적으로 15사단 대대 작전과장(2013년), 28사단 민군작전장교(2016년), 연대 작전과장(2017∼2018년) 등 주로 작전라인에서 근무했다.

 

권 중령은 "GOP(일반전초) 사단에서 작전과장과 민군 작전장교로 근무한 경험이 전방사단 대대장으로서 현행작전을 수행하는 데 큰 도움이 된다"고 밝혔다.

 

권 중령은 한미연합사령관 한국 측 보좌관 직책을 수행한 경험도 있다. 이때 빈센트 브룩스 연합사령관을 가까이서 보좌했고 한미연합작전에 대한 안목과 감각을 키울 수 있었다고 한다.  권 중령이 소속된 돌풍연대는 지난달 14일부터 이달 7일까지 올해 육군의 과학화전투훈련(KCTC) 첫 훈련부대로 참가했다.

 

권 중령은 "이번 KCTC 훈련을 통해 대대장과 함께 싸우면 반드시 이길 수 있다는 필승의 신념을 장병들에게 심어주었다"며 "대대장을 시작한 지 두 달밖에 안 되었지만, 할 때는 확실히 하고 쉴 때는 확실히 쉬는, 전투력이 유지된 가운데 자유롭게 소통하는 활기찬 대대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국방대학교에서 리더십으로 석사 학위를 받은 권 중령은 모교인 육사에서 2년간(2010∼2012년) 군사 심리학 교수로 재직하기도 했다.

 

권 중령은 대대장이라고 일방적으로 지시하는 것이 아니라 병사들과 자유롭게 소통하고 그들의 의견을 적극적으로 청취하면서 장병들이 대대장을 믿고, 마음을 열어 적극적으로 임무 수행을 하도록 하는 것이 '소통·공감의 부대관리'의 핵심이라고 생각하며 실천하고 있다고 한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Jang 19/03/08 [00:24] 수정 삭제  
  멋지십니다. 선진육군의 미래가 밝습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여군최초#전벙사단#보명대대장#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