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세계여성의날, 영예의 女고용부진 50개 사업장 공개

이 50개 사업장을 눈여겨 보아두자. 공공연한 성차별한 창피한 사업장의 앞날을 눈여겨 보자.

윤영미기자 | 기사입력 2019/03/08 [18:21]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세계여성의날' 적극적 '고용 성평등' 부진 사업장 공개

 

정부는 세계 여성의 날인 8일 고용 성차별을 없애기 위한 `적극적 고용 개선` 조치를 제대로 이행하지 않은 사업장 50곳의 명단을 공표했다. 적극적 고용개선은 여성 고용 비율과 여성 관리자 비율이 일정 수준 이상이 되도록 유도해 고용 성차별을 해소하는 제도다.

 

2006년부터 공공기관과 500인 이상 사업장을 대상으로 시행 중이다. 지난해 적극적 고용개선 대상 사업장은 공공기관 338곳, 민간기관 1천765곳, 지방공사·공단 43곳 등 모두 2천146곳이다.

 

▲ 한강타임즈캡처    © 운영자

 

고용노동부는 이날 JW중외제약, 흥국생명, 현대하이카손해사정, 알라딘 등 민간기업 45곳과 한국가스기술공사 등 공공기관 5곳을 여성 및 여성 관리자 고용 비율이 낮고 이를 개선하려는 노력이 매우 부족한 사업장이라고 밝혔다.

 

나영돈 노동부 고용정책실장은 "올해부터 적극적 고용개선 대상 사업장 범위가 넓어진 만큼, 대기업·공공기관 등 사회적 책임이 큰 사업장이 고용상 남녀 차별 해소와 일·가정 양립 확산에 선도적 역할을 하도록 이끌겠다"고 말했다.

 

이번에 명단에 포함된 사업장은 3년 연속 여성 고용 비율 등이 업종별·규모별 평균 70%에 못 미치고, 고용부의 적극적 고용 개선 이행 촉구를 받았음에도 제대로 이행하지 않은 데다 개선 의지도 부족하다고 판단된 곳이다.

 

고용부는 이들 사업장의 명칭과 주소, 사업주 성명, 전체 노동자 수, 여성 노동자 수와 비율, 전체 관리자 수, 여성 관리자 수와 비율 등을 관보에 게재하고, 6개월 동안 고용부 웹사이트에도 게시할 예정이다.


1천인 이상 사업장으로 명단에 포함된 공공기관은 한국가스기술공사, 가축위생방역지원본부, 한국원자력의학원 등 3곳이다. 노동부는 이들 사업장의 명칭과 주소, 사업주 성명, 전체 노동자 수, 여성 노동자 수와 비율, 전체 관리자 수, 여성 관리자 수와 비율 등을 관보에 게재하고 6개월 동안 노동부 웹사이트에 게시할 예정이다.

 

명단에 포함된 사업장은 조달청 우수조달물품 지정 심사 신인도 평가에서 감점을 받는 등 불이익을 받게 된다. 노동부는 올해부터 적극적 고용개선 대상 사업장에 대규모 기업집단 중 300인 이상 기업 등도 포함하기로 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세계여성의날#고용성평등#적극적고용개선#의지부족#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