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연예

승리, 성매매 알선 혐의 드디어 피의자로 입건,· "경찰, 자료 확보"

버닝썬의 사업장 철거, 승리 소속사의 새벽5시 서류 일체와 컴퓨터까지 파쇄..증거인멸 아닌가?!

윤정은기자 | 기사입력 2019/03/10 [23:11]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빅뱅 승리 '성매매 알선' 혐의 입건…피의자 신분 전환

승리 포함 3∼4명 수사대상…'성접대 의혹' 장소 아레나 3시간 압수수색


'해외 투자자 성접대' 의혹이 불거진 빅뱅 멤버 승리가 경찰에 정식 입건됐다. 승리는 피내사자가 아닌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게 됐다. 10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최근 성매매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승리를 입건했다.

 

"아 진작 그랬어야죠. 승리 사건 기사 한두번 본 사람은 모두 '어? 승리 왜 피의자로 입건 안하지?' 이런 기분이었다구요. 이러니까 경찰과의 유착 얘기가 자꾸 나오는 거라구요. 계속 한 발 늦게 뒤통수만 치는 경찰. 국민이 보고 있다구요. 잘 해야 된다구요." 종로구에서 식당을 경영하는 A씨(46)는 못믿겠다는 투로 말을 이었다.

 

경찰 관계자는 "(승리와 관련한) 의혹 해소 차원에서 압수수색 영장을 받기 위해 승리를 피의자로 입건했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승리 외에도 카카오톡 대화 내용에 등장하는 인물 3∼4명을 입건해 수사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 가수 승리가 지난 2월 2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에 출석하고 있다. [뉴스1]     © 운영자

 

이와 관련 경찰은 이날 오전 11시 아레나에 수사관 20여명을 보내 압수수색을 벌였다. 압수수색은 약 3시간 만인 오후 2시께 종료됐다. 경찰은 승리의 성매매 알선 의혹과 관련된 자료를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경찰은 승리의 성접대 의혹이 담긴 카카오톡 대화 내용이 언론을 통해 공개되자 내사를 벌여왔다. 내사는 수사의 전 단계다. 내사 과정에서 혐의점이 드러나면 수사로 전환되며 신분도 피내사자에서 피의자로 바뀐다.

 

한 인터넷 매체는 승리가 서울 강남 클럽들을 각종 로비 장소로 이용하고 투자자에게 성접대까지 하려 했다며 2015년 12월 승리가 설립을 준비 중이던 투자업체 유리홀딩스 유 모 대표, 직원이 나눈 카카오톡 대화 내용을 공개했다.

 

이 카카오톡 대화에는 승리가 외국인 투자자 접대를 위해 강남의 한 클럽에 자리를 마련하라고 지시하는 내용이 담겼다. 대화 내용에서 언급된 장소는 클럽 아레나다. 이와 관련해 경찰은 지난달 27일 승리를 피내사자 신분으로 불러 성접대 의혹 등에 관한 사실관계를 확인했다.

경찰은 또 카카오톡 대화에 등장하는 인물들을 소환 조사해온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성접대 의혹과 관련한 카카오톡 대화 내용도 일부 확보해 분석 중이다. 아울러 의혹 제보자가 카카오톡 대화 내용을 권익위에 제출한 사실을 확인하고 권익위에 자료 협조를 요청한 상태다. 경찰은 승리가 오는 25일 입대를 앞둔 만큼 수사에 속도를 낼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성접대 의혹과 관련 피내사자에서 피의자로 승리의 신분을 전환하고 증거 확보를 위해 신속히 압수수색 절차를 밟았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조만간 승리를 피의자 신분으로 다시 불러 조사할 방침으로 전해졌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승리#성매매알선#승리입건#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