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2분 지각해 에티오피아機 추락에서 목숨건진 천운의 사나이

김미혜기자 | 기사입력 2019/03/11 [11:06]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2분 지각해 추락 에티오피아機 놓친 그리스 남성 '천운'

 

157명 탄 에티오피아 항공기 추락…전원 사망
 아디스아바바서 케냐 나이로비 향하다 이륙 6분 만에 사고
ㆍ이륙 직후부터 불안정…5개월 전 추락 ‘보잉 737’ 같은 기종

 

에티오피아항공 소속 여객기 추락 사고로 탑승객 149명 전원이 숨진 가운데, 탑승구에 2분 늦게 도착하는 바람에 사고기에 타지 못해 가까스로 목숨을 구한 한 남성이 화제다.

 

10일(현지시간) AFP통신에 따르면 그리스 국적의 안토니스 마브로폴로스는 페이스북에 자신의 사고 비행기 탑승권 사진과 함께 150번째 희생자가 될 뻔한 사연을 올렸다.

 

▲ 에티오피아 아디스아바바에서 10일(현지시간) 이륙해 케냐로 향하다 추락한 에티오피아항공 ET302편의 조각난 기체 잔해가 비쇼프투 지역의 사고 현장에 널부러져 있다. 비쇼프투 | 로이터연합뉴스     © 운영자

 

비영리 단체 국제고체폐기물협회의 대표인 그는 당시 유엔 환경 프로그램의 연차 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에티오피아에서 케냐 나이로비로 갈 예정이었다.

 

마브로폴로스는 '내 행운의 날'이라는 제목의 글에서 "내가 정각에 탑승구에 도착하도록 아무도 나를 돕지 않아서 매우 화가 났었다"고 탑승 시간에 늦었던 상황을 회상했다. 그는 어쩔 수 없이 다음 항공편을 예약했지만, 그 역시도 탑승하지 못했다.

 

그는 "공항 직원들은 나를 공항경찰대로 안내했고, 경찰은 내게 신께 감사하라고 말했다. 내가 추락한 ET 302편을 타지 않은 유일한 탑승객이었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이어 그는 "경찰은 내 신분과 내가 그 비행기를 타지 않은 이유 등을 확인하기 전까지 나를 내보낼 수 없다고 말했다"고 덧붙였다.

 

▲ [안토니스 마브로폴로스 페이스북 캡처]     © 운영자

 

 

에티오피아항공 소속 ET 302편은 10일 오전 승객 149명과 승무원 8명을 태우고 에티오피아를 떠나 케냐 나이로비로 향하던 도중 추락했다.

 

항공사 측은 이 비행기가 이륙 6분 만에 아디스아바바에서 남동쪽으로 약 62㎞ 떨어진 비쇼프투시 근처에 추락했다고 밝혔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에디오피아항공#추락#전원사망#천운#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