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피고인 3명은 전직 대통령..전두환·이명박·박근혜, 부끄러운 이름

대통령 가는 길이 철창행인가? 살아있는 대통령 3인의 신세. 국가의 신세고 국민의 신세다. 부끄럽다.

김석주기자 | 기사입력 2019/03/11 [23:09]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전두환·이명박·박근혜…정국 변수된 前 대통령들
전직 대통령 3인, 피고인 신분으로 각각 재판 중
MB, 보석으로 풀려나 사실상 '가택연금' 상태…朴, 구치소 수감

 

전두환 전 대통령이 11일 피고인 신분으로 광주지법에 출석하면서 전직 대통령 3명이 동시에 피고인 신분으로 재판받는 부끄러운 상황이 연출됐다.

 

"참으로 부끄럽고 한스러운 일이다. 어찌된게 대통령만 하면 철창 신세인지. 조상묘가 잘못돼서 그런지 우리나라 풍수가 안좋아서 그런지 기가 막힌 일이다. 이 또한 지나갈 일이고 풍운의 역사뒤로 사라질 일이지만... 이젠 더 이상 부끄러운 불행한 역사는 반복되지 말아야 할텐데.. 꼭 그리돼야 할텐데" 네티즌 아이디 Gp***는 오늘 전씨의 행동에 다시 또 부끄러웠다며 말끝을 흐렸다.

 

1980년부터 1988년까지 11대·12대 대통령을 지낸 전씨는 이날 5·18 민주화운동과 관련해 고(故) 조비오 신부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광주지법 법정에 피고인으로 섰다. 그가 피고인으로 법정에 선 건 23년 만이다.

 

▲  연합뉴스캡처   © 운영자

 

법원에 도착한 전씨는 취재진이 "발포 명령을 부인하느냐"고 묻자 "이거 왜 이래"라는 짤막한 답변만 남기고 청사 안으로 무심히 들어갔다. 그는 우여곡절 끝에 출석한 첫 재판에서 공소사실을 모두 부인하며 다시 서울로 돌아갔다. 그의 다음 재판은 4월에 열린다.


17대 대통령을 지낸 이명박 전 대통령은 다스 비자금 횡령과 삼성 뇌물 사건으로 서울고법에서 재판을 받고 있다. 그는 1심에서 상당수 혐의를 유죄로 인정받고 징역 15년의 중형을 선고받았다. 그는 최근 항소심 재판부로부터 보석 결정을 받고 구치소에서 풀려나 자택에 사실상 '연금'된 상태로 지내고 있다.


두 전직 대통령이 상대적으로 '자유의 몸'인 반면 국정농단 사건 등으로 기소된 18대 박근혜 전 대통령은 현재 서울구치소에서 수감생활을 하며 재판을 받고 있다. 국정농단 사건으로 2심에서 징역 25년을 선고받은 뒤 대법원 확정판결을 기다리고 있다.

 

국정농단 사건보다 뒤늦게 기소된 옛 새누리당 공천 개입 사건에 대해선 징역 2년의 실형이 이미 확정됐다. 박 전 대통령은 국가정보원장의 특수활동비를 뇌물로 받았다는 혐의로도 기소돼 현재 항소심 재판 중이다.(연합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전직대통령#전두환#박근혜#이명박#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