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연예

승리쇼크로 YG 주식 폭락, 네티즌 냉소 속에 1100억 날려

만약 승리와 YG가 경영상으로 얽혀 있다면, YG에 더 큰 일 터지리라는 것이 증권가의 관측이다

이정운기자 | 기사입력 2019/03/12 [10:07]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1100억 날린 YG 주식 "더 떨어진다"…'공매도 과열종목' 지정


해외 투자자 성접대 의혹을 받는 승리가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되면서, 승리의 소속사인 YG엔터테인먼트의 주가가 11일 하루 만에 14% 폭락했다.

 

이날 승리가 카카오톡 단체 채팅방에서 동료 연예인들과 성관계 모습을 담은 몰래카메라 영상·사진을 봤다는 의혹이 제기되자 YG엔터테인먼트의 주가는 장 막판 낙폭이 더 커졌다.

 

이에 따라 YG엔터테인먼트는 12일자로 '공매도 과열종목'에 지정됐다. 추가 하락을 예상하는 공매도 세력이 몰리면서다.

 

▲  승리쇼크로 yg주식은 폭락 중  © 운영자

 

네티즌도 자업자득이라는 냉소일색이다. 아이디 085j****경찰쪽 유착비리는 조용하네 상당한 거물급 인사가 연관되어 있나봐. 아이디mjse****yg가 자리잡기전에 홍대상권은 예술적 감성의 거리였었다.광란의 클럽밤문화의 거리가 아니었다.yg가 부를 축적한 방식이 참 너무 더럽다.우리나라 젊은이들에게 심각한 악영향을 끼쳤다. 아이디solo****자업자득 사필귀정이로군....정의는 승리합니다

 

공매도는 신용거래에서 매도인이 주권의 보유 여부와 관계없이 타인으로부터 주권을 빌려 매도를 행하는 것이다. 향후 주가가 떨어지면 해당 주식을 싼값에 사 결제일 안에 매입자에게 돌려주는 방법으로 시세차익을 챙긴다. 증권회사나 증권금융회사에서 빌린 주식을 판매하는 형태는 실물거래이나 판매하는 주식이 실제로 가지고 있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공매도라고 한다.

 

YG엔터테인먼트는 11일 전 거래일보다 14.10% 떨어진 3만7150원에 거래를 마쳤다. YG엔터테인먼트의 주가가 종가 기준으로 4만원을 밑돈 것은 지난해 11월 23일(3만9150원) 이후 처음이다.

 

이번에 클럽 버닝썬 사태에서 불거진 불법 마약 유통, 성관계 몰카 등의 사건의 후폭풍은 여기서 그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승리가 직접 운영한다고 밝힌 또 다른 클럽 러브시그널의 소유주가 양현석 대표인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클럽을 운영 중인 A법인의 지분 70%는 양현석 대표가, 30%는 양 대표 동생인 양민석 대표이사가 보유하고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양 대표는 이와 관련해 탈세 의혹을 받고 있지만 YG는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승리쇼크#YG주식#폭락#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