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윤지오 검찰 출석 "장자연 억울함 밝히는데 이렇게 시간 걸리나?"

윤지오, 13번이나 증언했는데 소용 없었다. 14번째 증언도 소용 없게 되면 그 땐 누가 챔임 질겨?

이정운기자 | 기사입력 2019/03/12 [20:04]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윤지오 '장자연 성접대' 언론인·정치인 등 4명 검찰 진술

"문건에서 언론인 3명· '특이 성' 정치인 목격…진상조사단에 증언"
 "'장자연 문건' 유서 아냐…의혹 밝히려 쓴 글" 주장도

 

고(故) 장자연 씨가 사망 전 작성한 문건을 직접 목격한 것으로 알려진 고인의 동료배우 윤지오 씨가 성접대 대상 명단에 포함됐다는 언론인 3명과 정치인 1명의 이름을 검찰에 진술했다.

윤씨는 12일 오후 5시40분께 대검찰청 검찰 과거사 진상조사단의 참고인 조사를 마친 뒤 기자회견을 열고 "(진상조사단이) 관련 질문을 해서 (성접대 명단에) 대해서 오늘 새롭게 증언했다"고 밝혔다.

 

"증언 아무리 하면 뭘하나? 그동안 13번이나 증언했는데도 수사는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았는데. 앵무새도 아니고 같은 말을 13번이나 했다. 이제는 밝혀내야한다. 그리고 망자의 한을 풀어야만 한다, 권력의 노리개로 희생당하는 인권이 더 이상 있어서야 되겠는가? 여성단체에 몸담고 있다는 M씨는 분노했다

 

앞서 윤씨는 지난 5일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조선일보 관련 언론인 3명의 이름과 특이한 성을 가진 국회의원의 이름을 장씨가 작성한 문건에서 보았다고 주장한 바 있다.

 

▲ 故 장자연 씨의 동료 배우였던 윤지오 씨가 12일 오후 송파구 서울동부지방검찰청 검찰과거사진상조사단에 '장자연 리스트' 사건 관련 참고인 조사를 받기 위해 들어서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파이낸스투데이)     © 운영자

 

문건에서 목격한 성접대 명단을 그동안 밝히지 않은 이유에 대해선 "수사가 미비했기 때문이다. 이제는 제 입으로 발언할 기회가 생겨 (검찰에 증언하게 됐다)"며 "애초부터 수사가 정확하고 명확하게 이뤄졌으면 하는 마음이 있다"고 해명했다.

 

해당 언론인 3명과 정치인 1명의 실명을 공개할지에 관해 "할 수 있는 부분에 대해서는 진실을 규명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공개 가능성을 열어놨다. 윤씨는 또 장씨의 유서라고 알려진 해당 문건이 사실은 장씨가 의혹을 밝히기 위해 의도적으로 작성한 문건이라는 진술도 진상조사단에 했다고 밝혔다.

 

윤씨는 문건 작성경위에 대해 진술한 내용을 묻는 기자들에게 "(관련자 대부분의) 공소시효 끝나가고 유일하게 처벌받을 사람이 한 명인 시점에서 여러가지 복잡한 심정으로 제가 해야 될 말은 분명히 했다"며 "(진상조사단이) 진실을 규명하고자 노력해주시기 때문에 믿음을 가지고 성실히 조사에 임했다"고 말했다.

 

윤씨는 이날 오후2시42분께 진상조사단에 출석하면서 "유서로 알려진 글은 유서가 아닌 문건이다. 누가 왜 이 문건을 쓰게 했고 장자연 언니가 돌려달라고 요구했는데도 마지막까지 돌려주지 않았는지를 (진상조사단이) 밝혀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문건이 단순히 장씨의 유서가 아니라 성접대 의혹의 당사자를 드러내기 위해 의도적으로 작성된 문건이라는 취지여서 진상조사단의 조사결과에 관심이 쏠린다.

 

윤씨는 참고인 조사를 받게 된 소감을 묻자 "혼자가 아니라 많은 분들이 지켜봐 주시고 진실을 말할 수 있는 사회가 된 것 같아서 감사드린다"며 "앞으로도 성실하게 최선을 다해 조사에 임하겠다"고 말했다.

 

진상조사단은 이날 윤씨의 진술을 토대로 관련자 소환조사 등 추가조사를 실시한 뒤 검찰과거사위원회 활동이 종료되는 이달 31일 전에 조사결과를 위원회에 전달할 방침이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장자연#윤지오증언#검찰출석#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