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박한별 남편 유인석 '경찰청장과 문자 주고받는사이'

경찰청장과 문자 주고받는 사이라고? 에이 농담이겠지, 라고 말하고 싶은 사람이 많긴 하겠지만...

이정운기자 | 기사입력 2019/03/14 [19:42]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박한별 남편 실명공개 유인석, 경찰총장과 직접적 관계 확인

 

박한별 남편이자 유리홀딩스 대표 유인석이 화제인 가운데 오늘 실명공개와 함께 경찰에 기습 출석했다. 강신명 전 경찰청장이 승리와의 관계를 부인한 가운데 공익제보자 방정현 변호사가 "문자를 주고받은 사람은 유인석 대표"라고 밝혔다.

 

방정현 변호사는 한 매체에 출연하여, 오갔던 대화들을 조합해 보면, 직접적으로 뭔가 접촉을 하는 관계가 유인석 씨라며 "대화 중에 '내가 어제 유인석 씨가 경찰총장과 문자하는 걸 봤는데 대단하더라' 이런 식의 얘기가 있었다"고 전했다. 이어 "그들이 했던 대화가 거짓이 아니라면 직접 문자까지 주고받는 사이라는 게 드러난 것"이라고 덧붙였다.

 

14일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서는 '버닝썬 게이트' '승리 게이트' 사태의 중심에 선 승리, 정준영, 유인석 대표의 경찰 조사가 나란히 예정돼 있었으나, 이날 언론의 포토라인에 소환된 이는 정준영과 승리뿐. 정준영이 오전 10시에, 승리가 2시께 모습을 드러냈다.

 

 
▲ 박한별 남편 실명공개 유인석(사진=승리SNS)     © 운영자

 

이어, 유인석 씨는 취재진의 눈을 피해 애초 알려진 이날 오후 3시가 아닌 오후 12시 50분에 경찰에 출석했다. 유인석 측이 일반인이라는 이유로 경찰 측에 "포토라인에 서게 하면 불출석하겠다"라는 입장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공교롭게도 유인석 대표는 논란 초기 박한별의 남편으로도 이름을 알렸다. 두 사람은 2017년 임신과 혼인신고 사실을 함께 알리며 부부로 거듭났다. 당시 박한별은 남편에 대해 동갑내기 금융업 종사자라고 밝힌 바 있다. 

 

문제는 유인석 대표의 혐의가 박한별의 배우 생활에 악재로 작용하고 있다는 점이다. 박한별은 현재 MBC 토요드라마에서 여자 주인공 윤마리 역으로 열연 중이다. 지난해 4월 박한별이 엄마가 된 뒤 1년 만에 선택한 복귀작이다.

 

특히 박한별은 '슬플 때 사랑한다'에서 전과 다른 연기 변신을 보여주고 있다. 극 중 남편의 의처증에 시달리며 트라우마에 괴로워하는 윤마리의 안타까운 상황을 절절한 연기로 표현하고 있는 것. '배우' 박한별로서 결코 소홀히 할 수 없는 작품인 셈이다. 

 

하지만 유인석 대표의 혐의로 인해 박한별은 연기가 아닌 구설수로 비판 여론에 시달리고 있다. 소속사 역시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고 난색을 표하는 모양새다. 

 

▲ 빅뱅 승리(왼쪽)와 박한별의 남편 유모 씨가 운영해온 업체인 유리홀딩스가 주목받고 있다. [승리·박한별 인스타그램 캡처]     © 운영자

 

더욱 안타까운 점은 박한별 개인을 넘어 드라마 전체에까지 비판 여론이 확산되고 있다는 점이다. 일부 시청자들은 유인석 대표의 혐의를 박한별과 결부시키며 그가 출연하는 '슬플 때 사랑한다'에 대한 보이콧을 선언하고 있다. 유인석 대표가 경찰과의 유착 핵심 인물로 지목된 만큼 박한별이 연기하는 '슬플 때 사랑한다'에 완전히 집중하기 어렵다는 이유에서다.

 

물론 일각에서는 박한별에 대한 동정 여론도 형성돼 있다. 배우로서 의욕적인 복귀작에 본인의 재능이 아닌 남편의 물의로 큰 타격을 입었다는 것. 네티즌도 의견이 분분한 가운데 동정과 질타를 동시에 받고있는 박한별의 추후 행보가 관심을 모으고 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박한별남편#유인석#경찰총장#유리스홀딩#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