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 연예

장자연 문건 배후에 이미숙이 있다?..디스패치의 보도

캐면 캘수록 나오는 고구마 줄기와 장자연 사건. 이왕 파헤치려면 끝까지 파헤쳐야 한다.

이정운기자 | 기사입력 2019/03/19 [07:35]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디스패치가 '장자연 문건' 작성 배경에 배우 이미숙이 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미숙 측이 '장자연 문건' 관련 디스패치 보도에 대해 밝힌 입장

 ”입장이 없다”

 

디스패치가 '장자연 문건' 작성 배경에 배우 이미숙이 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윤지오는 ”‘장자연 문건’은 유서가 아니라 법적 대응을 하기 위해 남긴 것”이라고 주장해 왔다.

 

배우 이미숙이 故 장자연의 사망 후 진행된 참고인 조사에서 ”장자연을 모르고, ‘장자연 문건‘도 처음 본다”고 진술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이와 함께 ‘장자연 리스트’ 작성 배경에 이미숙이 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18일 디스패치는 단독으로 장자연의 생전 마지막 CCTV 영상 내용과 이미숙의 참고인 조사 당시 작성된 조서 등을 입수해 공개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미숙은 장자연 사망 후 진행된 조사에서 장자연과 해당 문건 등에 대해 알지 못한다고 부인했다. 그러나 디스패치는 여기에 이미숙이 얽혀 있다고 암시했다.

 

디스패치가 '장자연 문건' 작성 배경에 배우 이미숙이 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 운영자

 

디스패치에 따르면 2009년, 장자연과 함께 더컨텐츠엔터테인먼트에 소속돼 있던 이미숙과 송선미는 전속계약 해지를 놓고 김성훈(김종승) 대표와 분쟁을 벌이고 있었다. 신인이던 장자연도 계약해지를 원했으나 위약금 문제로 어려움을 겪고 있었다.

 

이때 이미숙과 송선미가 이적한 새 소속사 호야엔터테인먼트 유장호 대표가 장자연을 만났다. 장자연은 유장호와 만나 김종승의 소속사에서 겪은 피해 사례를 A4용지 4~6장 분량으로 작성했고, 가까운 지인에게 ”내가 당한 것들을 적어 주면 신원 보장도 해 주고 계약도 풀릴 거라고 해서 문서를 작성하고 왔다”고 말했다.

 

디스패치는 이미숙이 해당 문건에 대해 이미 알고 있었다고 전했다. 이에 따르면 이미숙은 김종승에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는 사람인 정세호 감독에게 전화해 ”김 대표가 감독님만 무서워하니 야단쳐 달라. 유장호가 A4용지(장자연 문건) 들고 갈 테니 만나서 이야기를 들어 달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후 유장호는 정 감독과의 자리를 마련했다며 장자연에게 ”월요일 오후 스케줄을 비우라”는 메시지를 보냈다. 장자연은 이 문자를 받고 2시간 후 숨졌다.

 

즉 디스패치의 보도 내용을 종합하면 ‘장자연 문건’은 유장호의 지시 아래 작성됐고, 이미숙은 전속계약 해지 소송에서 유리한 고점을 점하기 위해 이를 알고 이용했다는 것이다. 그러나 이미숙은 장자연의 사망 이후 진행된 참고인 조사에서 이를 모두 부인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장자연 사건‘의 유일한 증인인 배우 윤지오는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장자연 문건’은 유서가 아니라 법적 대응을 하기 위해 남긴 것”이라고 주장해 왔다. 디스패치에 따르면 경기대학교 이수정 교수 역시 ”유서로 보기 어렵다”며 ”문건에서 계속 존댓말을 사용하는데, 마치 수사기록 혹은 참고인 진술처럼 느껴진다”고 설명했다.
 

이미숙 측이 '장자연 문건' 관련 디스패치 보도에 대해 밝힌 입장 

디스패치가 ‘장자연 리스트’ 작성 배경에 배우 이미숙이 있다는 의혹을 제기한 가운데, 이미숙의 소속사 측이 여기에 대한 ”입장이 없다”고 밝혔다.

 

18일 스포츠서울에 따르면 이미숙 소속사 싸이더스HQ 관계자는 ”현재로선 뭐라 얘기할 수 있는 부분이 아니다”라고 말을 아꼈다. 마이데일리에 따르면 이미숙 측은 ”(디스패치 보도와 관련해) 입장이 없다”는 입장을 전했다.

 

한편 ‘장자연 사건’ 공소시효는 18일 기준으로 13일 남은 상태다. 현재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故 장자연씨의 수사기간 연장 및 재수사를 청원합니다’라는 청원이 진행 중이며 이 청원에는 63만명 이상이 동의했다.(허핑턴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장자연문건#이미숙#송선미#이미숙입장#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