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연예

'장자연 사건' 배우 이미숙, 검찰에 자진출석한 이유

이 사건의 사실과 진실이 백일하에 밝혀져야 한다. 의문점이 남김 없이 밝혀져야 지하의 장자연도...

유인정디렉터 | 기사입력 2019/04/04 [19:36]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장자연 사건' 배우 이미숙, 진상조사단에 자진출석
문건 작성 종용 의혹…조사단, 장자연 문건작성 정황 등 조사

 

배우 고(故) 장자연 씨의 문건작성에 연루됐다는 의혹을 받는 배우 이미숙씨가 검찰에 자진출석해 조사를 받았다.

 

이씨의 소속사인 싸이더스HQ(sidusHQ)는 이씨가 3일 이 사건을 재조사 중인 대검찰청 검찰 과거사 진상조사단에 자진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고 4일 밝혔다.

 

▲  세계일보캡처  © 운영자

 

이씨는 자신과 전 소속사의 분쟁에 활용하기 위해 장씨에게 문건작성을 종용했다는 의혹을 받는다. 장씨가 속했던 더컨텐츠엔터테인먼트(더컨텐츠) 소속이었던 이씨는 소속사를 옮기는 과정에서 더컨텐츠와 계약 분쟁이 일자 마침 소속사 대표와 갈등을 빚던 장씨를 이용했다는 것이 의혹의 골자다.


이씨의 새 소속사 대표인 유 모씨의 설득에 따라 장씨가 '장자연 문건'을 작성했고, 이 문건이 이씨의 소송에 사용된 정황 등은 별도의 형사 사건으로 기소된 유씨의 재판 과정에서 상당 부분 드러났다.

 

진상조사단은 이씨의 진술을 토대로 장씨가 문건을 작성한 이유와 당시 관련 정황, 문건작성 뒤 장씨가 갑자기 사망한 이유 등을 살펴볼 방침이다.

 

앞서 장씨의 동료 배우인 윤지오 씨는 지난달 28일 진상조사단에 출석하면서 이씨 등을 거론하며 '연예계 동료들에 대한 확대조사가 필요하다'고 주장한 바 있다.(연합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이미숙#장자연사건#추가조사#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