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가사노동

남편 하루 평균 집안일 고작 37분, 아내는 3시간8분 한다

남편, 철 좀 나야 한다. 아내의 가사노동 반만 도와줘도 아내는 행복하다, 그걸 모르면 '웬쑤'!

윤영미기자 | 기사입력 2019/04/06 [08:43]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평일 집안일 하는 시간…아내 '3시간9분' vs 남편 '37분'
기혼여성 52% "가사분담 공평하지 않다"

 

집안일을 하는 시간에서 남편과 아내 간에 큰 차이가 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평일 가사에 투입하는 시간이 아내는 3시간 이상이지만, 남편은 40분 안팎에 그치는 것으로 조사됐다.

 

"울고 싶을 때가 한두번이 아녜요, 직장에서도 하루종일 아이가 걱정스럽고 퇴근하면 집에 와서도  또 일해야 하니까요. 집안일 이라는게 티도 안나는데 안하면 안되는 일들이 대부분이자나요. 남편도 미안해 하는데 바쁜 사람 붙들고 뭐라 할 수도 없고.." 직장맘 H씨는 둘째는 꿈에도 생각하지 않는다며 정말 일과 양육을 병행한다라는데 힘들다며 한숨을 쉰다.

 

6일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의 '2018년 전국 출산력 및 가족보건·복지 실태조사'에 따르면, 배우자가 있는 15∼49세 여성 1만630명을 대상으로 실제 가사 시간을 조사해보니 이같이 나왔다. 연구팀은 육아를 제외한 집안일을 하는 시간을 평일과 토요일, 일요일 등으로 나눠서 각각 조사했다.

 

▲   평일 집안일 하는 시간…아내 '3시간9분' vs 남편 '37분'   © 운영자


조사결과, 아내는 평일과 주말과 관계없이 하루 평균 3시간 이상 집안일을 하는 것으로 나왔다. 구체적으로 아내의 평균 가사 시간은 평일 189.4분, 토요일 216.2분, 일요일 214.7분 등이었다. 이에 반해 남편이 집안일을 하는 평균시간은 평일 37.2분, 토요일 70.2분, 일요일 74.1분 등이었다.

 

남편의 평일 평균 가사 시간을 연령별로 보면, 30세 미만 54.6분, 30∼34세 47.8분, 35∼39세 39.8분, 40∼44세 34.9분, 45∼49세 29.1분 등으로 젊은 세대일수록 집안일에 더 많은 시간을 보냈다.

 

아내의 평일 평균 가사 시간은 45∼49세 연령을 제외하고 연령이 높아질수록, 자녀가 많을수록, 취업하지 않은 경우에 길어지는 양상을 보였다. 집안일과 달리 육아(자녀 돌봄, 교육 및 놀이 등)에는 남편이 상대적으로 적극적으로 참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평일 평균 육아시간은 아내 286.7분, 남편 71.9분으로 차이가 크게 났지만, 주말의 경우 남편의 육아시간이 토요일 200.9분, 일요일 219.1분 등으로 평일보다 급격히 늘었다.

 

이런 결과를 반영하듯 가사와 육아 분담의 공평성과 관련해 기혼여성의 52.0%는 '남편과 가사를 서로 공평하게 나누어서 하고 있지 않다'고 여겼지만, 61.1%가 '남편과 육아를 서로 공평하게 나누어서 하고 있다'고 주관적으로 생각했다.(연합뉴스/여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가사분담#불공평#남녀차이#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