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여행 > 여행

베트남 여성들이 한국을 제일 여행하고 싶은 나라로 꼽은 이유

한국은 좋은 나라다. 지도자만 잘만 나면 세계 몇째 안 가는 최고 나라다. 베트남은 그걸 알고 있다

유인정에디터 | 기사입력 2019/04/08 [11:44]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베트남 여성이 가장 여행하고 싶어하는 나라 1위는 한국

 

베트남 여성이 가장 여행하고 싶은 나라 1위는 한국으로 나타났다.

 

8일 베트남 시장조사 기관인 'Q&Me'가 지난 3월 베트남 성인 남녀 1천200여 명을 대상으로 실시해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어느 나라를 방문하고 싶은가"라는 질문에 전체의 20%가 한국이라고 답해 2위를 차지했다. 1위는 전체의 24%가 선택한 일본이었다.

 

그러나 성별 선호도는 달랐다. 응답한 여성 가운데 가장 많은 23%가 희망 여행지로 한국을 꼽았고, 일본을 선택한 여성은 전체의 19%에 그쳤다.

 

▲ 베트남 여성이 가장 여행하고 싶은 나라 1위는 한국[베트남 시장조사 기관 'Q&Me' 화면 캡처]     © 운영자

 

반면 남성이 가보고 싶은 나라는 일본이 전체의 32%로 1위를 차지했고, 한국은 15%로 2위에 머물렀다.

 

현지 응답자들은 또 경치(48%), 문화(43%), 음식(25%), 엔터테인먼트(15%) 등을 여행 희망국을 선택할 때 가장 많이 고려한다고 답했다. 여행지 정보를 얻는 경로는 친구(42%), 페이스북(41%), 웹사이트(36%) 순이었다.

 

베트남에서 2012년부터 2017년까지 해외로 여행하는 관광객은 연평균 10∼15% 증가했다고 VN익스프레스가 글로벌 시장조사 기관인 '유로모니터' 자료를 인용해 보도했다.

 

지난해 한국을 찾은 베트남 관광객은 45만7천여명으로 2017년 32만4천여명보다 41% 급증했다. (kbs/여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베트남여성#한국여행선호#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