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1년에 300억 번다" …연예인도 직장인도 뛰어든 '직업'

자세히 찾아보면 고수익을 올리는 새로운 직업이 여기저기...소질과 노력이 우선한다면...

김영미 | 기사입력 2024/07/09 [11:03]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1년에 300억 번다" …연예인도 직장인도 뛰어든 '직업'

걸그룹 러블리즈 출신 서지수는 아프리카TV BJ로 데뷔해

4시간 만에 300만원을 벌어들여 이목을...

 

[yeowonnews.com=김영미 기자]아프리카TV BJ(인터넷개인방송 진행자)가 지난해 별풍선 등으로 역대 최대인 연 5000억원 수익을 낸 것으로 나타났다.

 

 아프리카 스트리머로 활동 중인 걸그룹 출신 서지수 © 운영자


주식회사 숲이 최근 공개한 '2023 ESG(환경·사회·지배구조) 리포트'에 따르면 지난해 아프리카TV BJ의 '스트리머 분배금'(별풍선 수수료, 구독료 등)은 4761억원이다. 전년(3881억원) 대비 22.7% 증가했다.

 

 

BJ들에게 지급하는 스트리머 분배금은 매년 늘고 있다. 2018년 1531억원이었던 분배금은 2019년 1957억원, 2020년 2515억원, 2021년 3463억원으로 증가했다. 분배금의 약 90%는 별풍선 수익이 차지했다.

 

 

현재 아프리카TV에서 활동하고 있는 BJ 수는 3만명가량, 월 이용자는 200만명이 넘는 것으로 추산된다. BJ들의 주 수익원은 '별풍선'이다. 시청자가 별풍선을 쏘면 BJ와 아프리카TV가 나눠 갖는다.

 

 

상위권에 위치한 BJ들의 월수입은 5억~7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아프리카TV 인기 BJ '커맨더지코'는 지난해 300억원대가 넘는 수입을 올린 것으로 전해졌다.

 

 

걸그룹 러블리즈 출신 서지수는 아프리카TV BJ로 데뷔해 4시간 만에 300만원을 벌어들여 이목을 끌기도 했다.

 

 

아프리카는 과한 연출과 노출, 사행성 등 별풍선을 많이 받기 위한 일부 BJ들의 행위로 부정적인 이미지를 갖고 있다. 이에 13년간 이어오던 사명을 '숲'으로 바꾸고, BJ 명칭도 '스트리머'(스트리밍을 하는 사람)로 바꾸는 등 부정적 이미지 탈피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김영미의 다른기사 보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시지수 #아프리카 TV #연출 #노출 #연예인 #직장인 #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